Premium Report

< Ready To Wear >

재무장한 토종 SPA 파워 주목

Saturday, Oct. 1, 2016 | 양지선 기자, yang@fashionbiz.co.kr

  • VIEW
  • 2605


글로벌 브랜드들이 잠식하고 있던 SPA 시장에서 최근 토종 브랜드들의 활약이 돋보인다. 지난 2009년 국내 최초 SPA 브랜드로 출사표를 던진 이랜드그룹(회장 박성수)의 「스파오」와 2012년 후발 주자로 연이어 뛰어든 삼성물산(패션부문장 이서현)의 「에잇세컨즈」, 신성통상(대표 염태순)의 「탑텐」까지. 초기에는 브랜드의 방향을 제대로 확립하지 못하고 갈팡질팡하다 글로벌 SPA 브랜드들에 떠밀려 맥을 못 추기도 했다. 그런데 올해 들어 이들이 점점 각자의 경쟁력을 찾더니 마켓에서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에잇세컨즈」는 한류 콘텐츠를 중심으로 내세우며 론칭 초기부터 내건 한·중 동시 공략행보를 본격화하고 있다. 기존에 초저가의 베이직 아이템으로 승부를 보던 「탑텐」은 디자인과 상품력 강화에 초점을 두고 ‘가성비’ 높은 전략 상품을 제안한다. 「스파오」 쇼핑 랜드마크를 목표로 주요 상권에 메가 스토어를 연이어 오픈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패션비즈 10월호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