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R, 지난해 매출 5238억·영업익 1042억 `역대급`

Today's News

< 컴퍼니 >

APR, 지난해 매출 5238억·영업익 1042억 '역대급'

Friday, Mar. 22, 2024 | 강우현 기자, noblekang@fashionbiz.co.kr

  • VIEW
  • 6263


캐주얼 브랜드 '널디'와 뷰티 브랜드 '메디큐브'를 전개하고 있는 뷰티테크 기업 에이피알(대표 김병훈)이 2023년 매출 5000억원, 영업이익 1000억원을 넘어서며 사상 최대 실적을 다시 갱신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31.7%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65.6% 증가했다. 이로써 에이피알은 10년간 ‘멈춤 없는 성장’을 달성함과 더불어 매출 5천억원-영업이익 1천억원 돌파를 한 번에 이뤄내는 데 성공했다.

2023년 실적에서도 전년 대비 질적 성장이 크게 두드러졌다. 19.9%의 영업이익률은 역대 최대 연간 영업이익률이자 2022년도 대비 10.0%p 높은 수치이며, 뷰티 업계에서도 손꼽히는 수치다. 특히 에이피알이 그간 대대로 강세를 보였던 4분기에는 22.6%의 영업이익률을 달성하며 344억원의 분기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에이피알이 영업이익 300억원을 넘어선 것은 지난해 4분기가 처음이다.

실적 성장을 견인한 것은 ‘메디큐브 에이지알(AGE-R)’ 뷰티 디바이스였다. 지난해 에이피알은 국내외 시장에 105만 대의 뷰티 디바이스를 판매했다. 2022년도 판매량이 60만 대였던 것을 감안하면 1년 사이 약 75%가 상승한 것. 뷰티 디바이스 매출액의 경우 사상 처음으로 2000억 원을 넘긴 2162억 원을 기록했다.



뷰티 디바이스의 성장은 화장품 매출의 동반 성장을 불러왔다. 특히 뷰티 디바이스와 시너지 효과가 좋은 메디큐브 화장품의 판매가 증가했다. 이 외에도 에이프릴스킨, 포맨트, 글램디바이오(이너 뷰티) 등 에이피알의 뷰티 라인업 전반에서 좋은 호응을 얻었다. 화장품 및 뷰티 부문에서는 전년 대비 21.4% 성장한 214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해외 매출액 역시 2052억원을 기록, 전체 매출액의 39.2%를 차지하며 에이피알의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전년 대비 42.8% 상승한 매출을 달성했으며, 특히 2022년 299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던 미국 시장의 경우 2023년 679억원의 매출을 보이며 전년 대비 127.3% 성장했다. 미국 다음으로는 일본과 중국이 그 뒤를 따랐으며, 홍콩 및 기타 동남아 지역에서도 매출이 상승했다.

에이피알은 지난해 호실적을 바탕으로 2024년에도 혁신 뷰티 디바이스 출시와 글로벌 시장 확장을 계속 추진할 계획이다. 평택 제2공장 가동을 통해 높아진 국내외 뷰티 디바이스 수요에 대응하고 다양한 고객 접점 채널을 통해 해외 시장 점유율 확대를 노린다. 또한 R&D에 지속해서 투자하여 뷰티 디바이스 시장 내에서 우위를 선점할 계획이다. 에이피알 관계자는 “2023년은 에이피알이 뷰티 업계 게임체인저가 된 원년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올해 역시 적극적인 기술 개발과 해외 시장 공략으로 성장세를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패션비즈=강우현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