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지스, 브랜드 심벌 리뉴얼 및 친환경 포장재 도입

Today's News

< 브랜드 >

헤지스, 브랜드 심벌 리뉴얼 및 친환경 포장재 도입

Thursday, Feb. 1, 2024 | 박진한 기자, pxrkjxnhxn@fashionbiz.co.kr

  • VIEW
  • 1096


LF(대표 오규식 김상균)의 대표 브랜드 ‘헤지스(HAZZYS)’가 브랜드 심벌(Symbol) 리뉴얼과 함께 친환경 소재의 브랜드 포장 부자재를 도입했다. 헤지스는 특유의 고급스러운 감성과 지속가능 가치를 고객에게 전달하기 위해 이번 변화를 시도했다.

윤정희 LF 헤지스 사업부장은 “지구와 자연을 최대한 해치지 않으면서 헤지스의 고객들에게 고급스러운 감성과 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브랜드의 가치를 전달하고자 이번 심벌 리뉴얼과 함께 친환경 패키지를 도입하게 됐다”고 밝혔다.

헤지스는 지난 2017년 브랜드 로고와 심벌을 한 차례 변경 후 약 7년만에 새로운 심벌을 선보인다. 브랜드를 상징하는 동물인 영국의 대표적인 사냥개 ‘잉글리쉬 포인터(English Pointer)’를 형상화한 모습과 브랜드 이니셜인 알파벳 ‘h’를 본 딴 형태의 심벌을 현재까지 유지해왔다.

새롭게 리뉴얼한 헤지스 심벌은 기존 강아지 디테일을 대폭 단순화한 미니멀한 강아지 형태로 변화를 줬다. 왕관을 쓰고 있던 모습도 모던한 ‘페도라(Fedora)’로 변경했으며, 전체적으로 더욱 ‘h’ 로고에 가까운 형태로 변화돼 직관적으로 ‘헤지스’라는 브랜드를 연상하게 한다.

헤지스는 브랜드 심벌 리뉴얼과 함께 쇼핑백, 선물 상자 및 제품 택(Tag) 등 포장재도 대대적인 리뉴얼을 진행했다. 제품 생산과정에서 환경에 끼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실물 샘플 제작 대신 3D 디자인 프로그램 ‘CLO’를 활용하는 등 ‘그린 스탭’이라는 슬로건 아래 친환경적인 디자인을 실천해온 헤지스의 변화에 대한 의지가 엿보인다.

친환경 포장재 도입으로 지속가능성 추구

헤지스의 새로운 포장재는 산림을 파괴하지 않고 만든 제품에만 부여되는 국제 산림관리협의회의 ‘FSC(Forest Stewardship Council)’ 인증마크를 획득한 소재로 제작했다. 원재료 가공, 무역과정 등 모든 과정에서 연계관리 인증을 받아야 최종 제품에 FSC 라벨을 붙일 수 있다.

헤지스는 친환경 소재의 포장재를 도입하면서 기존 크림, 네이비 색상의 조합이었던 쇼핑백과 선물상자를 오프화이트 컬러로 변경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여기에는 무염소 표백기술 ‘ECF(Elemental Chlorine free)’ 방식을 활용했다. 이는 표백 시 배출되는 다이옥신 발생을 감소시키면서 생산이 가능한 친환경 기술이다.

리뉴얼한 헤지스의 포장재는 크기에 따라 쇼핑백 총 5종류, 선물박스 2종류로 운영한다. 명동에 위치한 헤지스 플래그십 스토어 ‘스페이스 H’와 헤지스닷컴, LF몰을 시작으로 서울, 수도권의 주요 백화점과 대형 쇼핑몰 중심으로 먼저 도입한다. 기존 포장재 및 부자재 재고 소진에 맞춰 순차적으로 전국 모든 점포에 적용될 예정이다.

한편 헤지스는 제품과 브랜드 활동을 통해 친환경 가치를 실현하고자 하는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헤지스의 대표적인 에센셜 아이템인 ‘아이코닉’ 라인에 버려진 페트병에서 추출한 리사이클 폴리 혼방 원사를 적용한 ‘블루오션’ 컬렉션을 올해 더욱 확대 강화할 예정이다. 작년에 첫 개최한 ‘헤지스 디자인 공모전’을 올해도 이어가며 대표적인 친환경 디자인 기술인 3D 디자인, 업사이클링 디자인 분야에서 재능 있는 유망주를 발굴, 후원하는 등 ESG 경영 철학을 반영한 다양한 시도를 이어갈 계획이다. [패션비즈=박진한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