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란, B2B 서비스 부문 `발란커넥트`로 분사

Today's News

< 브랜드 >

발란, B2B 서비스 부문 '발란커넥트'로 분사

Friday, Oct. 21, 2022 | 정효신 기자, hyo@fashionbiz.co.kr

  • VIEW
  • 1344
명품 커머스 플랫폼 발란(대표 최형록)이 B2B 사업을 분사하고 리테일러 파트너사에 대한 서비스를 대폭 강화한다. 이 회사는 내달 국내 중소형 리테일러를 위한 B2B 서비스 부문을 ㈜발란 커넥트로 분사한다. 이는 명품 플랫폼 업계 최초로 기존의 일반 고객 대상 서비스와 리테일러 파트너 대상 서비스를 분리하고 각각 전문적 역량을 쏟는 투트랙 전략으로 나가겠다는 전략의 일환이다.

이번 B2B 분사는 최근 빠르게 활성화되고 있는 명품 유통 시장에서 파트너사를 적극 지원할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전문영역인 B2B 분사를 통해 안정적인 사업구조를 구축함은 물론 파트너와 함께 지속 성장을 위한 기반을 확실하게 다지게 되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

특히 발란의 B2B 서비스는 자금 융통 문제 및 디지털화의 부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벤더(브랜드 및 해외 부티크)와 바이어(병행수입사)에게 기존의 비효율적인 비용 구조를 개선하는데 실질적인 지원을 함으로써 파트너사들이 빠르게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하고 상생의 기반을 다져간다는 데 더 큰 의의가 있다.

바이어와 벤더는 ㈜발란 커넥트를 통해 획기적이고 안정적인 사업을 전개할 수 있는 혜택을 받게 된다. 공급망 금융 서비스인 B2B 후결제 서비스를 통해 바이어는 더 많은 상품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고 재고 회전율을 높일 수 있으며, 벤더는 바이어로부터 거래 대금을 빠르고 간편하게 수취해 미지급 위험을 줄일 수 있다.

또한 B2C 선정산 서비스로 벤더와 바이어는 발란 플랫폼에 입점한 모든 쇼핑몰에 대해 선정산이 가능하다. 파트너사들은 쇼핑몰 계정 로그인 한 번이면 정산 조회부터 신청, 지급까지 간편하게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내부 시스템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발란커넥트는 공급망 금융과 IT 서비스를 결합한 B2B 마켓 플레이스를 구축해 차별화된 비즈니스 솔루션도 선보인다. 발란 입점사를 비롯한 명품 시장의 파트너사에게 B2B 서비스를 비롯해 전사자원관리(ERP), 풀필먼트까지 밸류체인을 수직으로 통합해 편리하고 안전한 거래 프로세스를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발란 커넥트가 보유한 차별화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벤더와 바이어는 결제, 배송 트래킹 등 주문 진행 상황부터 온라인 시스템을 통한 히스토리까지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다. 즉 여러 거래처와의 커뮤니케이션을 한 곳에서 진행해 다양한 상품을 별도 영업활동 없이 유통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정산 금액 및 실시간 계좌, 지출 예산을 한눈에 조회하고 현금 흐름도 관리할 수 있다.

최형준 발란커넥트 CEO는 “파트너사는 다양한 브랜드 상품을 안전하게 확보해 고객에게 제공하고, 고객은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으로 좋은 상품을 구매할 수 있게 됐다”며 “파트너사의 비즈니스를 적극적으로 지원해 업계에서 상생할 수 있는 혁신적인 사업구조를 만들어 명품 플랫폼 선두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패션비즈=정효신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