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브랜드 >

아웃도어 명품 '마무트' 국내 사업 접는다

Monday, Aug. 10, 2020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4326
2013년 직진출로 전환해 국내 시장에서 반등을 꾀했던 스위스 프리미엄 아웃도어 '마무트'가 8월을 마지막으로 국내 영업을 종료한다. 직진출 이후 여러차례에 걸쳐 리더를 교체하고 아시안 핏 도입, 국내 시장에 맞는 유통 전략 등 다양한 방식으로 성장을 노렸지만, 전체적인 아웃도어 시장 하락세와 국내 브랜드에 대한 신뢰도가 깊은 시장의 벽을 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이미 지난 7월 4일부터 굿바이 세일을 시작해 마무트의 상품을 좋아했던 소비자들은 좋아하는 아이템 '쟁이기'에 집중하고 있다. 현재 마무트 매장은 동대문점, 등촌점, 북한산성점, 현대판교점 등 4~5개로 정리된 상태다.

마무트는 유럽 3대 아웃도어 브랜드로 손꼽히는 스위스 아웃도어 1위 브랜드다. 강렬한 컬러와 탄탄한 기능성, 신뢰도 높은 품질로 전세계 40여개국에 진출해 있다. 국내에서는 2005년부터 여러 파트너를 통해 소비자와 만났고, 아웃도어 시장이 크게 성장한 2013년 직진출했다. 국내에서도 품질에 대한 신뢰가 높았고, 특유의 패턴을 좋아하는 마니아가 많아 꾸준히 사랑을 받았다.

마무트코리아 역시 국내 소비자들의 니즈에 맞춰 변화를 꾀하고, 알파인 등 전문 분야로 소통하기 위한 노력을 많이 했지만 코로나19로 전세계적인 어려움이 지속되면서 국내 시장 전개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마무트 전에도 지난 6월 삼성물산 패션부분이 '빈폴스포츠'를, 올 초 케이투코리아가 '살레와' 중단을 결정했고 LF도 15년 동안 이어온 '라푸마' 사업 종료를 알렸다. 그 이전에는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살로몬', 휠라코리아의 '휠라아웃도어', 금강제화 '헬리한센', LS네트웍스의 '잭울프스킨', 네파의 '이젠벅', 패션그룹형지의 '노스케이프' 등이 브랜드 사업을 중단했다.

한국 아웃도어 시장은 워낙 오래된 토종 브랜드와 라이선스 상품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 파타고니아 등 몇몇 브랜드를 제외하고는 수입 아웃도어 브랜드드나 인지도 없는 브랜드들이 고전을 면치 못했다. 그 속에서도 알파인, 트레킹 등 전문 분야에 대한 전문성을 기반으로 마니아를 구축했지만 최근 전세계적인 악재를 맞으면서 더 이상 국내 시장에서 브랜드를 유지하기 어려워진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지속적으로 등산 중심의 아웃도어 시장이 축소되고, 라이프스타일 변화로 스포츠와 캐주얼 등 타 복종과의 경쟁이 불가피해지면서 아웃도어 시장의 재편이 가속화된 것이 직격탄이었다. 수입 브랜드라 빠른 변화가 어려운 만큼 기존 국내 중장년층 니즈에 맞춰 '어패럴' 류에 초점을 맞췄던 브랜드들은 더욱 불리한 상황에 빠져들고 있다.

최근 비교적 좋은 성적을 내고 있는 브랜드들은 '기능성'과 '경량'을 기본으로 한 신발과 용품에 주력하고 있으며, 주력 소비층 역시 2030으로 확 낮추는데 성공한 사례가 많다. 코로나19로 소비가 줄었으나 레저 활동에 대한 니즈는 줄지 않아, 있는 것으로 대체할 수 있는 의류보다는 꼭 필요한 용품류 소비로 집중되고 있기 때문이다.

사실 현재 아웃도어 시장의 반짝 성장을 이끌고 있는 '캠핑' 이슈도 코로나19로 인해 급작스럽게 대두된 것이라 지속적이지 않을 것이라는게 업계 관계자들의 예측이다. 신발이나 용품 등에 대한 선호도 언제까지 이어질지 모른다. 코로나19가 앞당긴 시장 재편 시한을 인지하고 앞으로 시장과 소비자에 대응하기 위해 빠르게 진화해야 할 시점이다. [패션비즈=곽선미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