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컴퍼니 >

코로나19도 비껴간 코웰패션, 이유 있는 고공 비행

Thursday, Mar. 19, 2020 | 이정민 기자, mini@fashionbiz.co.kr

  • VIEW
  • 5547
코웰패션(대표이사 임종민)이 오는 2025년까지 브랜드 50개를 확보하는 등 고성장세를 유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2년 코웰패션은 푸마를 시작으로 아디다스, 리복, 캘빈클라인, 엠포리오아르마니와 같은 유명 브랜드들과의 제휴를 통해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코웰패션은 다른 회사들과는 달리 하나의 브랜드에서 다양한 카테고리로 아이템을 전개할 수 있다는 것이 강점이다. 푸마는 언더웨어에서 스포츠, 골프웨어까지, 아테스토니의 경우 여성복 골프웨어 핸드백 슈즈까지 하나의 브랜드에서도 카테고리를 다각화하는 전략으로 사업을 키워 나가고 있다.

유통 채널 또한 홈쇼핑 및 온라인 중심으로 재편하며 2015년부터 연평균 매출 성장률 25%를 달성하고 있으며 패션업계에서는 흔치 않은 영업이익률 20%대를 실현하고 있다.

최근 온라인과 오프라인 시장 간 양극화가 심화됨에 따라 많은 브랜드사들이 활로를 찾기 위해 온라인 시장의 절대강자인 코웰패션과의 협업을 요청하고 있다. 이에 코웰패션은 올해 하이엔드에서 미들엔드까지 매년 4~5개의 브랜드를 추가로 확보하고, 보유하고 있는 자금력과 영업력을 통해 온라인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런칭한다는 계획이다.

코웰패션 관계자는 “우리는 전개하는 브랜드가 많아질수록 카테고리가 다양화될수록 계속해서 성장할 수 있는 비즈니스 구조를 갖추고 있다. 온라인 채널을 이용하는 연령대가 확대됨에 따라 향후 온라인 시장은 더 커질 것으로 예상한다. 고객의 니즈에 맞춘 다양한 브랜드의 전개, 온라인 전용 상품 개발 등을 통해 온라인 시장에서 성장을 위해 전사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코웰패션이 전개하고 있는 브랜드는 푸마, 아디다스, 리복, 비젼나이키, 캘빈클라인, 엠포리오아르마니, 아테스토니, 클라우디아 피렌체, 카파, 컬럼비아, 헤드, 밀레골프, JDX골프, 엘르, 엠리밋, 커밍스텝 등이 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