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이벤트 >

플랫폼엘 '서머 블룸 여름이 피다' 전시 개최

Tuesday, June 11, 2019 | 강지수 기자, kangji@fashionbiz.co.kr

  • VIEW
  • 1180
태진인터내셔날 관계사인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대표 신정승 이하 플랫폼엘)가 프랑스 우양산 장인 ‘미셸 오르토’와 국내 작가들이 함께하는 전시 ‘서머 블룸(Summer Bloom) 여름이 피다’를 오는 6월13일부터 9월19일까지 개최한다. 미셸 오르토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18-20세기 우산 · 양산 컬렉션을 보유한 장인이다.

현대 문명에서 대량 생산 · 소비되는 물건 중 하나인 ‘우산’에 중점을 두고 당시 공예가의 예술성을 소개하고자 기획했다. 시대 상황에 따라 변화하는 우산의 기능과 용도를 중점으로 다뤘다.

전 세계 유일무이한 우양산 장인 ‘미셸 오르토’는 지난 30년 동안 역사적인 의미를 담고 있는 독특한 우양산을 수집하고 복원해오며 이를 재해석해 온 무형문화재다. 그는 뛰어난 전통 · 장인 정신을 인정받아 2011년에 프랑스 정부로부터 '현존하는 문화유산'이라는 인증 마크를, 2013년에는 장인들에게 최고 영예인 ‘메티에르 아트’를 받았다.

아시아에서 최초로 소개되는 미셸 오르토의 컬렉션 중에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접이식 우산을 개발한 ‘마리우스’의 원작도 있어 눈길을 끈다. 국내 최초로 공개되는 마리우스의 우산은 상아 · 고래 뼈 · 산호를 비롯 각종 보석으로 장식한 조각적 디테일과 희귀한 소재의 우산 손잡이가 특징이다.

또한 국내 작가인 권중모, 김용호 작가도 각각의 개성과 철학을 담은 작품들로 함께 참여해 전시 공간을 더욱 풍성하게 채웠다. 한국적인 소재와 공예 방식을 바탕으로 현대적인 조명 · 공간 작업을 선보이는 권중모 작가는 '겹'이라는 제목의 한지 조명 작품을 설치해 서양의 공예품과 동양의 미를 조화롭게 풀어냈다.

이 밖에 작품을 더욱 자세히 이해하고 싶은 관람객들을 위한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오는 14일에는 미셸 오르토의 작품에 대해 소개하는 ‘아티스트 토크’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우산을 활용한 어린이 워크숍 및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