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Report

< Fashionflash >

「잘루즈」 니치 마켓 공략

Monday, Dec. 18, 2017 | 이원형 기자, whlee@fashionbiz.co.kr

  • VIEW
  • 1505
패셔너블 모피 성공, 2030 고객 유입



모피는 거기서 거기라는 고정관념은 이제 그만! 매 시즌 색다른 컬러와 독특한 디자인으로 국내시장을 사로잡은 브랜드가 있다. 월드와이드네트트레이딩(대표 이종천)이 선보이는 모피 브랜드 「잘루즈」다. 이 회사에는 국내에 모피 복종을 처음으로 선보인 진도의 창업자 김영도 회장이 든든한 조력자 역할을 해 주고 있다. 김 회장이 축적한 옥션사 관리부터 소재 선택에 대한 남다른 노하우를 이종천 대표와 유혜영 디렉터가 이어받았다.

‘남이 하지 않는 모피’ ‘글로벌 활로 개척’ 등 타 모피 브랜드와는 다른 포부가 눈에 띈다. 말로만 하는 영 모피가 아닌 2030 고객이 실제로 지갑을 열 만한 디자인 요소를 갖춘 점이 특징이다. 「잘루즈」 매장은 브라운, 블랙 등이 가득하던 다른 매장과 달리 파스텔 블루, 핑크, 옐로 등 고급스러운 유색의 향연이 도드라진다.

가죽 재킷 등 非모피 상품도, 다양한 가격대

우븐 아이템에서 영감을 얻는 유혜영 디렉터의 디자인 감각도 신의 한 수다. 딱딱하기만 했던 기존의 모피 디자인에서 벗어나 한층 자유롭고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을 전개하고 있다. 밍크 소재로 만든 이너 베스트, 밀리터리 코트부터 밍크 니팅 로브 재킷까지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잘루즈」만의 디자인은 모피와 친하지 않았던 고객을 유입시키는 원동력이다.

이번 시즌에는 퍼 외에도 가죽 재킷과 셔츠 등 색다른 아이템을 선보여 완판을 이뤄 냈다. 모피에 한정하기보다는 색다른 소재와의 조합으로 사계절 내내 리딩할 수 있는 경쟁력을 키워 가고 있다. 가죽 재킷은 90만원대에, 클러치나 머플러, 참은 최소 8만원대의 가격에도 선보이며 구매 부담을 줄였다.

「잘루즈」는 모피는 백화점이 유일한 유통망이라는 공식에서도 탈피했다. 주력 유통은 백화점과 편집숍이지만 온라인 유통도 간과하지 않았다. 이들은 현재 ‘위즈위드’ ‘W컨셉’과 자사 온라인 몰을 통해 보다 젊은 고객을 만나고 있다. 온라인용 아이템도 따로 개발했다. 100만원대 초반의 폭스 베스트와 밍크 재킷이 메인 상품이다.

오프라인 유통은 신세계백화점 편집숍 ‘마이분’ 5개점과 현대백화점 본점, 무역센터점, 갤러리아백화점, 톰그레이하운드 등이다. 전체 상품 중 90%가 자체 생산이기 때문에 물량 조달에도 부침이 없다. 해외시장 진출에도 가속 페달을 밟았다. 올해 홍콩 조이스 백화점에서 첫선을 보였다. 홍콩 바이어는 「잘루즈」에 대해 ‘크레이지 퍼’라고 엄지를 추켜세웠다.   


mini interview
유혜영 「잘루즈」 총괄 디렉터


“남들이 하지 않는 디자인 고집”



“이제 3년 차 브랜드가 됐다. 국내 여성복 업계에서 몸을 담고 있었던 터라 처음에는 ‘모피’ 디자인의 한계성을 인지하지 못했다. 그저 내가 그려놓은 디자인을 하기 위해 이런저런 시도를 더 적극적으로 하게 됐다. 모피를 잘 몰랐던 것이 오히려 새로운 상품을 만드는 원천이 됐다. 팝한 컬러와 내추럴한 핏을 살려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잘루즈 룩’을 만들고자 했다. 모피와 친하지 않은 고객을 위해 퍼를 살짝 가미한 가죽 재킷이나 셔츠를 내놓는 것도 기존의 한계를 탈피하고 싶어서다. 우리는 「잘루즈」로 기존 모피 고객이 아닌 새로운 소비자가 잠재된 시장을 겨냥한다. 보다 젊은 소비층 발굴과 꾸준한 해외 진출을 통해 글로벌 영 모피 브랜드로 거듭나겠다.”

**패션비즈 2017년 12월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