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Report

< Womenswear >

최광돈 CD + 7명 아티스트 코워크

Wednesday, Aug. 9, 2017 | 민은선 기자, esmin@fashionbiz.co.kr

  • VIEW
  • 2824
유니크 브랜드 「플러쉬미어」 탄생



요즘 같은 시대에 신규 브랜드를 론칭한다? 대기업도 중견기업도 몸집을 줄이는 지금, 새로운 방식의 신규 브랜드 론칭은 오히려 스몰 브랜드들에 기회를 준다. 에프씨엔케이(대표 최광돈)가 최근 성장하기 시작한 캐시미어 니트 시장에서 브랜드 「플러쉬미어」를 론칭한다. 특히 최광돈 대표와 7명의 아티스트가 뭉쳐서 진행하는 이 브랜드는 대기업에 비해 자본이 적은 중소기업이 시도하는 틈새전략이라는 면에서 신선함을 준다.

이들은 빠른 브랜드 인지도 상승과 디자인 차별화를 위해 ‘아티스트와의 협업’을 키워드로 내세웠으며 갤러리 전시를 통한 브랜드 홍보와 주문판매를 기획해 주목된다. 최 대표는 대기업이 할 수 없는 틈새시장, 동시에 소기업이 가장 잘할 수 있는 것에 포인트를 두고 ‘능력은 있지만 시장 접근이 익숙하지 않은 작가’들을 모아 ‘협업을 위한 기획’을 하고, 작업 방향이 겹치지 않게 콘셉트를 잡았다.

캐시미어 니트라는 단품 브랜드의 전문성을 강조하되, 아티스트와의 협업을 통해 한 개의 디자인이 확장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 줌으로써 스몰 비즈니스의 또 다른 가능성을 제시하는 면에서도 의미가 있다. 브랜드 키워드는 3가지로 압축된다. △핸드메이드 디테일에 의한 상품 차별화 △웨어러블 아트 패션 전시와 판매 △단품 브랜드의 디자인 익스텐션 가능성 제시다.



김영애 한우리 송아름 이서정 조윤경 등 작가 협업

차별화를 위해 작가 정신이 강조되는 작품과 판매를 위한 작품을 명확히 구분하되 재미있게 협업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무엇보다 작가들에게 어떤 만족과 이익을 줄 수 있는가, 그 과정을 통해 「플러쉬미어」가 어떤 성장을 할 수 있는가에 대해 고민했다.

차별화의 일환으로 패션 현장에서 디자이너, 교수, 사업가로 활동 중인 홍익대학교 산업미술대학원 출신 아티스트들이 모여 「플러쉬미어」의 니트를 베이스로 각자의 디자인 작업을 접목해 희소성 있는 아트 패션을 제안한다.

작가들은 「플러쉬미어」의 2017년 F/W 상품 중 10개의 제품을 골라 각자의 작업 방식으로 판매 가능한 작품을 제작한다. 예를 들면 과거 「이탈리아나」의 디자인 실장을 역임하고 현재 대학 교수로 있는 남후남 작가는 그간의 개인전에서 발표해 왔던 오트쿠튀르 디테일의 프릴을 작품에 접목한다.



브랜드와 아티스트 윈윈 구조, 코워크로 해법을

모피 프로모션 회사를 운영하는 20년 경력의 김영애 작가는 다양한 모피를 니트에 접목하는 디자인을 전개한다. 자체 개발 염색한 천연 실크 원단을 사용해 한국 고유의 감성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 장히지나 작가는 누빔과 탈부착으로 작품을 제작한다. 이탈리아에서 입체 패턴을 연구하고 돌아온 한우리 작가는 니트에 우븐을 접목해 구조적인 디자인을 제시한다.

국내 패션경진대회에서 인정받은 송아름 작가는 비즈와 오브제를 이용한 작업을 구상하고 있다. 최근 다양한 국내외 전시로 주목받는 신예 이서정 작가는 학부 전공인 섬유공예를 접목해 다양한 색감의 양모를 니들 펀칭 기법으로 작업했다. 캘리그래프 교실을 운영하는 조윤경 작가는 최근의 트렌드를 감안한 슬로건과 메시지를 프린트와 자수 등의 기법으로 패션에 접목해 젊고 세련된 감각을 전달한다.

작가들이 제작하는 10개의 제품은 작업 난도가 높고 희소성 있는 작품 2~3점, 홀세일은 불가능하지만 주문 제작에 적합한 3~4점, 홀세일이 가능한 대중적인 4~5점으로 제작한다. 결국 작가가 손대지 않은 상태의 「플러쉬미어」 제품이 20만원이라면 작가가 어떤 형태로 작업했는가에 따라 가격이 달라지고 그 가격은 작가 스스로 책정하도록 했다. 같은 디자인의 제품이 어떤 작가를 만나는가에 따라 전혀 다른 가격의 제품으로 소비자와 만나게 된다.

난이도 높고 희소성 있는 작품 ~ 홀세일까지 제안

「플러쉬미어」 론칭 행사로 서울 종로구 인사동의 ‘경인미술관 제2전시실’에서 8월16일부터 일주일간 작품들을 전시한다. 복층으로 구성된 실평수 70평의 전시실에 서울 중구 이화동 소재 「플러쉬미어」의 쇼룸(왼쪽 사진 참조)과 같은 ‘힐링 스페이스, 힐링 캐시미어’ 콘셉트로 꾸며진다. 2017년 F/W 컬렉션과 7명의 작가가 협업한 작품 70점을 전시, 판매한다.

작가들의 작품은 직접 입어 볼 수 있도록 마네킹이 아닌 행어에 전시하며, 주문과 함께 다시 제작해 소비자에게 배송하는 시스템으로 진행한다. 홈페이지(www.plushmere.com)에는 모든 작가의 방이 따로 만들어져 작품이 계속 업데이트되며 각자의 사이트로도 연동된다. 함께 작업하는 동시에 각자의 활동과 시너지를 최대화한다.

리더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최광돈 대표는 니트 디자이너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니트 프로모션 회사를 운영하고 박사논문으로 니트의 조형성을 연구하기까지 니트라는 분야에 깊은 관심을 갖고 있다. 2005년부터 5년간 베이징에 거주하며 중국 패션 브랜드의 디렉터로 근무했으며 2012년부터 2년간 마카오에 본사를 둔 중국 브랜드 「타임에이블」의 론칭을 주도했다.

홍대 출신 최광돈 리드, 일러스트레이터 정혜선도

그 밖에도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관심으로 베이징의 798예술구에서 앤티크 & 디자인 가구점 ‘NAS’를 수년간 운영해 패션과 함께 라이프스타일로 영역을 확장했다. 현재 종로구 이화동 아름다운 벽화마을에서 「플러쉬미어」와 함께 렌트 스페이스 ‘이화집 1964’를 운영 중이다. 세종대학교 겸임교수를 맡고 있으며 현재는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에서 패션 마케팅을 담당해 출강 중.

아트 디렉터 정혜선은 자타공인 한국 패션 일러스트레이션의 선구자이며 국내 유명 패션 잡지, 백화점, 브랜드와의 협업을 통해 최고의 작가로 인정받고 있다. 특히 과거 「오즈세컨」 「오브제」와의 콜래보는 국내 패션에 큰 획을 그은 작업으로 기억된다.

대학에서 쓰이는 대부분의 일러스트 교재를 출간했고 패션 일러스트를 강의하는 많은 교수를 제자로 배출했다. 이화여대에서 순수회화를 전공하고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에서 패션 디자인으로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현재는 프리랜서 일러스트 작가이며 「플러쉬미어」의 아트 디렉팅에 고문으로 참여 중이다. 이렇게 「플러쉬미어」의 콜래보레이션 작가는 총 7명이다(도표 참조).

니트 단품 브랜드 + 피팅 룸 필요 없는 아이템

「플러쉬미어」의 키워드는 ‘타임리스 아트 패션’을 지향하는 캐시미어 니트 단품 브랜드다. 캐시미어 10~100% 소재만을 사용해 F/W 상품만 구성한다. 피팅 룸이 필요 없는 아이템 에 머플러, 카디건, 코트, 라이프스타일 용품 등 숍인숍 매장 구성이 가능한 상품 구성이다.

오버 실루엣, 비대칭의 구조적인 디자인과 대담한 배색을 베이스로 아티스트와의 협업에 의한 핸드메이드 디테일로 동시대의 트렌드를 넘어서는 타임리스 아트웨어를 지향한다. 협업에 의한 스몰 비즈니스로 조직과 시스템을 단순화하고 코드가 맞는 작가들을 섭외해 디자인 다양화로 단품 브랜드의 단조로움를 극복한다.

가성비도 중요한 포인트다. 20년 디자인과 자체 니트 생산 노하우, 유통 경로 단순화로 경쟁력 있는 소비자를 형성한다. 유통은 리테일과 홀세일을 병행한다. 국내 리테일은 전문 유통 회사에 일임하고 중국을 중심으로 한 해외 홀세일에 집중한다.

내수, 수출, 리테일과 홀세일, 온 · 오프라인 병행

온라인은 전문 업체에 위탁, 서울쇼룸과 협업해 더블유컨셉 스토어, 위즈위드, 네이버 등 주요 쇼핑몰에 입점하고, 오프라인은 자사 쇼룸 및 팝업, 숍인숍으로 전개한다. 중국은 이미 에이전시를 통해 수주가 성사됐으며 미국 및 일본도 전문 에이전시와 상담 중이다.

향후 다양한 아트 마케팅으로 지속적인 갤러리 전시를 기획해 상품이 아닌 작품으로 소비자와 만난다. 매 시즌 기존 작가를 포함, 새로운 아티스트와 협업해 브랜드에 신선한 감각을 부여한다. ‘「플러쉬미어」 파운데이션’을 기획해 수익금 일부를 신진 작가를 위해 후원할 계획이다.

라이프스타일 아이템 확장 등 시장 변화에 따라 훨씬 많은 아이템을 추가하고자 캐시미어 유아 용품과 애견 용품도 구상 중이다.  
                        



**패션비즈 2017년 8월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