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인사 >

여성복, 소매 볼륨 등 디테일 강조 아우터 뜬다

Monday, Mar. 9, 2020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2165
올 봄 여성복은 소매 볼륨, 배색 장식, 벨트 등 디테일을 강조한 아우터가 떠오를 전망이다. 무신사(대표 조만호)에서 운영하는 여성전문 패션 스토어 우신사는 온라인 마켓 리딩 브랜드를 통해 이번 S/S시즌 유행할 아이템을 대거 선보이고 있다.

먼저 총장이 길고 품이 넉넉한 트렌치 코트, 아빠 옷을 입은 듯한 오버핏 재킷의 인기는 여전히 인기다. 여기에 체크 디자인이나 소매 볼륨감을 강조한 아이템, 실크 스티치 등 유니크한 디테일의 재킷이 특히 눈에 띈다.

'더스튜디오케이'는 풍성한 볼륨 슬리브가 돋보이는 짧은 길이의 싱글 버튼 재킷을 선보였다. 여유 있는 핏으로 데님, 스커트, 포멀 팬츠 등 어떠한 아이템과도 잘 어울린다. '제이청'은 배색 가죽 벨트 고리와 실크 스티치로 감각적인 트렌치 코트를 선보여 이목을 끌고 있다.

*스튜디오케이



파스텔톤 뉴트럴 색상에 플라워 패턴 여전히 인기

여기에 복고 열풍으로 트위드 소재가 다시 주목 받으면서 트위드 셋업 룩도 좋은 반응이다. 오이아우어는 산뜻한 컬러와 트위드 소재의 카디건 재킷을 출시했다. 무채색 위주인 겨울과 달리 봄에는 화사한 신상품 출시가 줄을 잇고 있다. 특히 지난해 말부터 불어온 뉴트럴 컬러 유행에 따라 한층 부드러운 얼씨룩을 연출할 수 있는 봄 아이템들이 돋보인다.

'리올그'는 부드러운 핑크 컬러의 트위드 셋업 재킷을 선보였다. 핑크, 그린 등 자연 색감이 돋보이는 룩캐스트 ‘핑크 깅엄 체크 오버핏 싱글 자켓’은 멋스러운 깅엄 체크 패턴으로 유니크함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플라워, 폴카 도트 등 로맨틱함을 더해주는 패턴도 인기를 얻고 있다.

'다이애그널'의 플라워 프린트 셔츠는 크기가 다른 잔꽃무늬가 인상적이다. 데님 아이템과 매치하면 러블리한 스타일이 완성된다. '샐러드볼즈'의 플라워 도트 원피스는 꽃 모양의 도트 패턴, 퍼프 소매와 밑단 프릴 등 다양한 디테일이 로맨틱한 무드를 더해준다.

*앤더슨벨 포 우먼



한층 가벼워진 봄시즌 겨냥 레더 스타일링 눈길

가을, 겨울 패션의 전유물로만 알려졌던 가죽 소재의 아이템이 올 봄 대거 등장했다. 주로 페이크 레더를 사용해 친환경적인 것은 물론 부드러운 텍스처와 가벼운 무게로 봄철에도 부담 없이 착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심플한 디자인의 '커렌트' 싱글 레더 재킷은 여유로운 실루엣과 크롭 핏이 어우러져 트렌디한 감각이 돋보인다. 이어 소매의 사이드 지퍼 디테일로 포인트를 살렸다.

'유라고'의 포켓 레더 재킷은 빅 포켓과 스티치 디테일이 유니크하다. 박시한 실루엣으로 캐주얼하게 연출 가능하다. 재킷뿐 아니라 레더를 사용한 셔츠, 팬츠도 다양하다. 롱 셔츠 스타일의 '써틴먼스' 레더 롱 슬리브 셔츠는 시크해 보이는 블랙 컬러가 매력적이다. '앤더슨벨 포 우먼'은 스트레이트 핏의 레더 카펜터 팬츠를 선보여 주목 받고 있다.

핸드백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미니백 열풍이 지속된다. 여러 개의 미니 백을 레이어드해 연출하는 것도 트렌디해 보일 수 있다. '뮤트뮤즈'의 어뮤즈백(AMUSE Bag)은 가방 상단에 휴대폰이나 카드지갑, 립스틱을 편하게 넣을 수 있는 스왈로우 지퍼가 눈길을 끈다.

봄에 어울리는 색상이 포인트인 미니 사이즈 백도 인기다. 싱그러운 그린 컬러가 매력적인 '엘바테게브'릐 넛츠백 -차차리프와 네오 민트 색상의 '오야니' 바넷 크로스바디가 바로 그것. 무채색 룩에 컬러 포인트 미니 백을 매치하면 봄 분위기를 낼 수 있다.

한편 우선사는 글로벌 브랜드부터 디자이너 브랜드까지 1600여개 이상의 브랜드가 입점한 여성전문 쇼핑몰로 의류를 비롯한 신발, 가방, 액세서리 등 다양한 아이템을 선보인다. 현재 250만명 이상의 여성 회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1020세대들에게 특히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제이청



*써틴먼스



*엘바테게브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