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브랜드 >

라인프렌즈, 미국 LA에 최대규모 플래그십 오픈

Tuesday, June 18, 2019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2259


라인프렌즈(대표 김성훈)가 지난 15일(미국 현지 시간 기준), LA 할리우드에 미국 최대 규모의 정규 매장인 ‘라인프렌즈 LA 할리우드 스토어’를 성황리에 오픈했다. 스토어 오픈 전부터 1000여명 이상이 줄을 서고 오픈 직후 주말에만 1만 8000여명 이상이 방문하는 등 북미 밀레니얼 세대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번에 오픈한 라인프렌즈 LA 할리우드 스토어는 미국 첫 정규 점포인 ‘라인프렌즈 뉴욕 타임스스퀘어점’에 이은 두 번째 정규 매장이다. 규모는 777㎡(약 235평) 규모로 ‘명예의 거리(Hollywood Walk of Fame)’ 중심부에 위치한다.

이곳은 단기간에 글로벌 밀레니얼 캐릭터로 성장한 ‘BT21’과 ‘브라운앤프렌즈’의 뜨거운 인기를 기반으로, 북미 사업 확장에 주요한 플랫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지난 2017년 7월, 오픈한 라인프렌즈 뉴욕 스토어는 오픈 직후 3주간 방문객이 30만명을 돌파하며 지역 내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잡았다. 작년 7월 LA 할리우드에 팝업 스토어 오픈 직후 1만 5000명 이상이 방문하는 등 현지인들의 뜨거운 관심을 확인하면서 LA 정규 매장에 확신을 가진 것으로 보인다.

라인프렌즈 LA 할리우드 스토어는 라인프렌즈와 방탄소년단의 컬래버레이션으로 탄생한 캐릭터 ‘BT21’을 중심으로, 전세계 밀레니얼 세대가 좋아할 만한 색다른 문화 공간을 구성했다. 현지 소비자는 물론 관광객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그 중 가장 관심도가 높은 곳은 지난해 LA 할리우드 팝업 스토어에 방문한 방탄소년단의 핸드프린팅 전시 공간이다. 여기에 BT21 캐릭터 타타(TATA)를 3M 규모로 최초 제작한 ‘메가 타타’ 등과 다양한 포토존을 마련해 스토어를 찾은 수많은 글로벌 방문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라인프렌즈 관계자는 “라인프렌즈의 인기 캐릭터 IP(지적재산권)를 활용한 미디어 콘텐츠, 라이선싱 등 본격적인 북미 사업 확장을 위해 LA 할리우드와 뉴욕 스토어를 교두보로 삼아 전세계적으로 사랑받는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라인프렌즈는 LA 할리우드 스토어의 오픈에 맞춰 독일 명품 카메라 브랜드 ‘라이카(Leica)’와의 컬래버 상품을 최초로 공개했다. 라인프렌즈는 그간 스트리트 스타일 퍼포먼스 브랜드 ‘컨버스(CONVERSE)’, 글로벌 오디오 브랜드 ‘뱅앤올룹슨(B&O)’, 프리미엄 폴딩 바이크 브랜드 ‘브롬톤(Brompton)’ 등 자사의 브랜드 가치와 결을 같이하는 다양한 북미와 글로벌 브랜드와의 컬래버 상품을 출시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