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브랜드 >

앤아더스토리즈, 부채 컬렉션 출시 ··· 팬 랭귀지 고안

Tuesday, June 18, 2019 | 정효신 기자, hyo@fashionbiz.co.kr

  • VIEW
  • 1592
에이치앤엠헤네스앤모리츠(지사장 필립 에크발)의 앤아더스토리즈가 펀팬즈의 데이지 호펜, 아만다 보르버그와 손잡고 부채 코랩 컬렉션을 선보이고 현대 여성들을 위한 팬 랭귀지(부채를 활용한 언어)를 고안했다.

이번 협업 컬렉션은 자작나무와 코튼 소재 익스클루시브 손부채를 5점으로 구성돼 있다. 영국 런던 소재 PR 에이전시 설립자인 데이지 호펜과 덴마크 코펜하겐 출신의 텍스타일 디자이너 아만다 보르버그가 공동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참여했고 포토그래퍼 칼 블로스펠트의 양치식물 사진에 영감을 받아 펀 팬즈라는 브랜드를 론칭했다. 오랜 친구이며 부채 애용자인 두 사람은 이 실용적이면서도 재미있는 액세서리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이어 데이지 호펜은 "부채는 가장 오랜 역사를 지닌 액세서리 중 하나로 우아한 여성의 상징이다. 모든 연령대의 사람들을 위한 물건이라는 점도 매력적"이라고 말한다.

아만다 보르버그는 "핸드페인팅한 데코와 프린트는 펀팬즈가 가진 꽃과 동물, 자연의 컬러 팔레트에 대한 생각을 잘 표현하고 있다. 이번에 선보이는 5개의 디자인은 전통적인 부채에 덴마크 터치를 더해 동시대적 맥락에서 해석했다"고 설명한다.

부채의 오랜 역사는 부채를 활용한 밀어를 만들었고 에티켓과 사용법을 함께 발달시켜 왔다. 그러나 부채 밀어의 대부분이 로맨틱한 맥락에서 쓰였기에 펀팬즈와 앤아더스토리즈는 현대 여성들을 위해 여자들 간의 은밀한 언어를 만들고 싶었다.

안나 니렌 앤아더스토르지 협업 총괄은 "이번 컬렉션에서는 부채의 아름답고 실용적인 면모 뿐 아니라 현대에 유효한 부채 언어를 함께 고안했다. 은밀하지만 확연히 다른 세 가지 제스처를 통해, 부채를 든 사람끼리 말 없이도 소통할 수 있는 표현을 고민했다"고 밝혔다.

한편 핸드페인팅 디자인 2종, 그린 그라데이션 디자인 1종과 스트라이프 디자인 2종으로 구성된 펀팬즈 코랩 컬렉션은 이 브랜드의 온라인 스토어에서 만날 수 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