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브랜드 >

美 뉴욕 에디트쇼서 K-여성패션브랜드 성황

Friday, Sept. 28, 2018 | 이원형 기자, whlee@fashionbiz.co.kr

  • VIEW
  • 1557
한국패션협회(회장 한준석)가 주관으로 참가한 미국 뉴욕 에디트쇼에서 한국 여성복 디자이너들이 큰 인기를 얻었다. 에디트쇼 한국관에 입점한12개의 브랜드는 105만불 상당의 상담을 통해 55만불 수출을 예상하고 있다.

한국관에 입점한 브랜드는 문초이, 글로벌스터, 릭리, 위위위, 우타리, 클로제스트, 플리츠미, RS9서울 등이다. 이들은 럭셔리, 컨템포러리 감성을 무기로 세계에서 온 다양한 여성복과 경합, 누구보다도 돋보이는 2019 S/S 상품을 선보였다.

이탈리아 밀라노를 베이스로 브랜드를 전개하는 이승익 릭리 대표는 “지난 2016년부터 네시즌 째 참가하고 있으며 그간 축적해온 지역별 바이어 선호도를 반영해 선별한 상품으로 좋은 실적을 거뒀다. 올해는 미주뿐 만 아니라 멕시코 등 남미 쪽 신규 바이어를 상당수 발굴하게 되어 또 다른 시장에 수출을 테스트하게 된 좋은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30~40대 도시 여성을 위한 어반클래식 여성복 브랜드 RS9서울을 전개하는 이정실 대표는 “이번 전시에서의 바이어 피드백을 반영해 앞으로도 국내외 시장 확대에 주력할 예정이다. 브랜드명에 ‘서울’이라는 단어가 들어가서 뉴욕 전시에서 이를 그대로 사용할지를 고민했으나 현지 바이어들이 서울을 ‘좋은 디자인’과 ‘고품질 생산’의 도시로 인식하여 오히려 어필이 됐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패션협회는 한국관과 더불어 ‘2018 월드스타디자이너(WSD) 육성 사업’에 선정된 여성복 브랜드 그리디어스, 라이, 티백 등의 디자이너 브랜드도 전시 참가를 도왔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