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크라 X 이토추, 폐원단 100% 재생 기술 화제~

Today's News

< 신소재 >

라이크라 X 이토추, 폐원단 100% 재생 기술 화제~

Thursday, Apr. 1, 2021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1965
라이크라컴퍼니(CEO 데이브 트레로톨라)가 일본 이토추와 함께 폐기 원단을 100% 재생해 만든 기능성 원사를 출시한다. 라이크라의 대표 기능성 원사인 쿨링 '쿨맥스®'와 보온 '써모라이트®'를 원단 폐기물에서 새롭게 구현해내는 것. 이렇게 제조된 원사는 물성 역시 일반 원사와 차이가 없다. 장섬유(필라멘트)와 단섬유(스테이블파이버) 모두 생산할 수 있고, 생산 공정 역시 일반 원단 및 충전재와 다르지 않다.

이번 두가지 기능성 재생 원사는 라이크라컴퍼니와 이토추사가 전략적인 협약으로 만들어낸 결과물이다. 줄리언 본 라이크라컴퍼니 COO(Chief Commercial Officer)는 "매 일초 마다 트럭 한대 분량의 폐기물이 버려지고 소각되는 상황에서 지속가능성에 대한 상당한 책임감을 느끼며 금번 이토추사와 협업을 통해서 섬유폐기물에 대한 처리방법에 일조하게 돼 기쁘다"며 “이번 협업은 글로벌 고객사들로 하여금 지속가능한 미래로 나아가는데 도움을 주고 제품 및 기술을 개발하는데 있어서 또 하나의 모범적인 사례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제안은 라이크라컴퍼니가 원단과 의류 제품 리사이클링을 진행하는 파이프라인 중 첫번째 혁신이다. 순환적 미래가치를 기조로 하는 라이크라의 자체 플랫폼 '플래닛아젠다'의 중요 목적 중 하나이기도 하다.  

원단폐기물 재생기술로 만들어진 쿨맥스® 와 써모라이트®원사는 새로우면서도 책임감 있게 텍스타일 업계를 주도하는 원사로 거듭나고 있다. 이 두 가지 원사는 폐원단을 재생한 이번 신규 제품 외에도 폐페트(PET)병을 재활용해 만든 '에코메이드' 라인으로도 지속적으로 생산하고 있다. 스포츠 및 아웃도어 등 기능성 원단 업계에 가장 많이 쓰이는 원사 중 하나로 이들의 지속가능 공헌도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폐기 원단에서 재생해 만든 두 가지 원사는 이토추가 영업과 마케팅을 담당하고 있는 일본을 제외하고 모든 국가에서 라이크라컴퍼니를 통해 구매할 수 있다. 벌써 다양한 원단업체와 브랜드들이 신제품 라인에 관심을 가지고 상품 개발을 준비 중이다. [패션비즈=곽선미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