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Premiun Report

데님 혁신 노리는 ‘지놀로히아’

패션존 카테고리 Monday, May 14, 2018

  • VIEW
  • 7525

데님 혁신 노리는 ‘지놀로히아’

청바지는 수(水)산업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청바지 한 벌을 생산하는 데는 엄청난 양의 물이 사용된다. 이때 사용된 물은 염색과 워싱을 거치며 공정 과정에서 유해물질로 돌변해 환경을 오염시키기까지 한다. 이 과정에서 공장노동자들이 강한 독성의 화학약품과 오염물질에 노출되는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가벼운 마음으로 입은 청바지에는 이토록 많은 노동환경과 생태계 문제가 얽혀 있다. 지난 3월 세계적 청바지 브랜드인 「리바이스」가 앞으로 제작하는 청바지의 모든 공정에서 스페인 기업 ‘지놀로히아(Jeanologia)’의 기술을 사용할것이라고 발표했다. 일약 세계 패션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지놀로히아는 어떻게 「리바이스」의 마음을 사로 잡았을까?

지놀로히아는 1993년 스페인 발렌시아의 의류공장이 발달한 지역에서 호세 비달(Jose Vidal)과 그의 조카인 엔리케실야(Enrique Silla)에 의해 시작됐다. 전통적인 의류 공정의 한계를 절감한 엔리케는 새로운 기술을 개발해 의류산업에 적용할 방법을 고민하기 시작했다.

■ 자세한 내용은 패션비즈 2018년 5월호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Subscription

정기구독을 신청하시면

신청하기
  • Fashionbiz 매거진과 함께Fashion Scoop, Fashion License Brands 등 패션비즈니스에 반드시 필요한 자료집을 부록으로 제공해 드립니다.
  • 낱권 15,600원의 패션비즈 책을 연간 156,000원에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이와 함께 패션비즈 사이트의 모든 자료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