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ews

케이원텍스 ▪ 숭실대, 구리복합사 적용 '항바이러스성' 원단개발

Wednesday, October 14, 2020 | 이광주 기자, nisus@fashionbiz.co.kr

  • VIEW
  • 1565
케이원텍스(대표 손용식)와 숭실대학교 유기신소재파이버공학과(김주용 교수)가 최근 구리 특수복합사를 적용한 항바이러스성 마스크(K29TEX)를 출시했다.



항바이러스성 원단개발에 사용된 구리(copper)는 살균 및 소취 효과가 우수한 금속재료로, 케이원텍스와 숭실대학교는 다양한 기능성 구리 복합사 개발을 위해 10여년 전부터 꾸준한 공동 연구를 추진해 왔다.

이번 출시한 마스크(K29TEX)의 가장 큰 특징은 살균기능을 갖는 원단으로 제조된 것이다. 이 마스크는 직경 70㎛의 구리사를 친환경 원사와 합사해 직조한 원단을 활용, 항균 및 항바이러스성이 뛰어난 구리사의 최적 함량과 조직 설계에 따라 효과적으로 바이러스를 사멸할 수 있는 원단으로 만들어 졌다.

참고로 구리는 미환경보호국(US EPA)과 같은 공인된 기관에서 유해박테리아 99.9%가 사멸하는 항균물질로 승인(2008년 EPA 등록승인)된 물질이다.

또한 미국 사우스캘리포니아대학내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의 연구 결과 역시 다양한 병원균의 박멸 효과가 있는 것으로 입증되었다.






케이원텍스는 구리 특수복합사 개발 원단의 항바이러스성 테스트를 위해 현재 국내 유일 시험기관인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에 섬유분야 최초로 코로나19를 타켓으로 한 항바이러스성 성적서를 획득했다.

이와함께 구리사는 악취 발생을 효과적으로 억제하는 기능을 가지고 있어 장기간 사용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50%이상 (중량기준)의 구리를 함유한 이 원단은 각종 공인기관 시험 결과를 통하여, 우수한 항균, 소취 성능을 확인하였고, 코로나를 비롯한 다양한 바이러스 원인균을 30분 내에 대부분 소멸시키는 것으로 평가되었다.

또한 구리 원단 마스크(K29TEX)는 구리 성분이 함유된 탓에 형태가 쉽게 변형되지 않는다는 특징이 있다. 일반 마스크가 숨 쉴 때 펄럭거리는 현상 때문에 숨쉬기가 불편한 반면, 이 제품은 입체적 형태 안정성이 우수하고 피부와 일정 공간을 유지 시켜주기 때문에 피부 자극도 덜하며,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의 통기성도 보유하여 착용 쾌적성이 기존 보건용 마스크보다 우수한 장점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 코로나로 인해 글로벌 시장에서도 항바이러스 및 항균소재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이로 인해 국내외 많은 섬유기업들이 금속 증착, 금속 파우더 혼입 등의 다양한 방법을 통한 소재개발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으나 아직 뚜렷한 성능이 보고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케이원텍스는 이번 마스크를 시작으로 구리 특수복합사를 적용한 다양한 용도의 항바이러스 원단을 개발하였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적극적인 프로모션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주용 숭실대학교 교수는 “항바이러스 섬유소재 개발을 시작으로 국내 섬유기업들이 K-방역의 프리미엄 특수를 누릴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며, 앞으로 국내에서 우수한 방역소재가 활발히 연구되고 사업화 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지원책과 인프라가 조속히 구축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