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ews

한섬, 올해 패션 키워드 '에픽(E.P.I.C)' 제안

Friday, January 10, 2020 | 홍승해 기자, hae@fashionbiz.co.kr

  • VIEW
  • 5843
한섬(대표 김민덕)이 새해에 제안한 여성복 트렌드 키워드 ‘EPIC(Elegance, Practicality, Identity, Classic)’를 담은 컬렉션을 대거 론칭할 계획이다. 에픽(EPIC)은 ‘우아함(Elegance)’, ‘실용성(Practicality)’, ‘브랜드 정체성(Identity)’, ‘클래식(Classic)’의 알파벳 앞 글자를 딴 것이다.

한섬은 먼저, 현대적인 우아함을 뜻하는 모던 엘레강스 스타일이 올해 여성복 트렌드를 주도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와 관련해 이미 지난 2019년 겨울 시즌부터 타임, 마인, 랑방컬렉션은 여성성을 강조한 스커트・블라우스・코트・니트 상품군의 판매량이 진(Jean)・아우터 등 중성적 스타일의 판매량을 넘어섰다.

한섬은 올해 감춰져 있던 여성의 우아함을 도시적인 스타일로 재해석한 제품을 선보인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미니멀(간결)한 실루엣의 재킷, 드레스, 원피스 등 우아한 디자인의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또한, 가볍고 편안하면서도 실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아이템도 각광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애슬레저 룩을 주축으로 시스템・래트바이티・더캐시미어 상품에 플리스, 캐시미어, 코듀로이, 3M 신슐레이트 등 가볍고 실용적인 소재 사용을 높이고 여유로운 핏을 적용할 계획이다.

타임・마인은 정장 제품을 각각의 다른 아이템으로도 활용할 수 있는 ‘세퍼레이트 세트’로 출시해 다른 의상과 매치할 수 있게 만들어 활용도를 높일 예정이다. 또 랑방컬렉션에서는 올 가을 도심 속에서 운동복과 같이 편안하게 입을 수 있는 ‘리드미컬 조거’를 테마로 레깅스와 같이 신축성 좋은 소재의 조거 팬츠, 스포티 톱 등 새로운 스타일의 캡슐 컬렉션을 출시할 계획이다.

한섬이 제시한 세번째 여성복 트렌드 키워드는 ‘브랜드 정체성’이다. 소비자들이 획일화된 패션에서 벗어나 본인의 취향을 드러내기 시작하면서, 고유의 아이덴티티와 스토리를 살린 브랜드가 주목받을 것이란 예상이다. 지원진 한섬 랑방컬렉션 상품기획실장은 “고가 의류일수록 타 브랜드에서 볼 수 있는 스타일의 옷이나 트렌드에 맞춘 옷 보다는 브랜드 정체성이 뚜렷하게 나타나는 옷에 대한 고객 선호도가 높다”고 설명했다. 한섬은 올해 타임・마인・시스템 등 각 브랜드의 색깔을 강조한 컬렉션을 출시하고, 시즌과 시즌 사이 캡슐 컬렉션을 통해 색다른 분위기의 스타일을 선보인다는 구상이다.

트렌치 코트, 트위드 재킷 등 클래식 스타일의 부활도 예상했다. 타임은 올해 2020년 S/S(봄・여름) 시즌에 트위드(간간이 다른 색깔의 올이 섞여 있는 두꺼운 모직 천) 소재를 적용한 코트와 드레스, 그리고 체크 패턴의 재킷을 선보일 예정이다. 마인도 1970년대 유행했던 ‘레이디 라이크 룩(요조숙녀스타일)’을 부활시킬 계획이다. 특히, 마인의 경우 레이스로 포인트를 준 스커트와 플리츠 드레스, 가볍고 보온성이 우수한 3M 신슐레이트 소재를 적용한 트렌치 코트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나효진 한섬 마인・래트바이티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D)는 “세계 경제가 저성장·저물가·저금리의 뉴노멀(새로운 표준) 시대로 접어들며 고객들의 상품 선택 기준이 고도화됐다”며 “한섬만의 독창적이고 차별화된 디자인을 선보여 국내 여성복 시장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