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ews

보이런던 간판 모델에 비! 스트리트 프리미엄 연다

Tuesday, September 4, 2018 | 이정민 기자, mini@fashionbiz.co.kr

  • VIEW
  • 2807

프리미엄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 보이런던(회장 김갑기)이 가수 겸 배우 비(본명 정지훈)를 모델로 발탁하며 화제다. 비(정지훈)는 음반 활동은 물론 배우로서도 다양한 활동을 선보이며 독보적인 상징성을 구축한 만능 엔터테이너이다.

보이런던은 70년대 영국 정통 펑크 록의 오리진을 고수하며 유스컬처를 반영한 블랙 스트리트 스타일로 프리미엄 캐주얼 시장에서 확고한 캐릭터를 확립하고 있다. 올해는 비와 함께역동적이고 자유로운 길거리 문화를 반영한 ‘스트리트 무브먼트(Street Movement)’콘셉트에차별화된 스트리트웨어를 제안할 예정이다.

보이런던 관계자는 “비는 부드러움과 옴므적인 강인한 매력이 공존해, 보이런던의 블랙 스트리트 무드를 그만의 스타일로 표현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비의 강렬한 매력이 세계적으로 탄탄한 마니아층을 보유한 보이런던과 만나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한다.

한편, 비는 싸이와 함께 오는 9월 29일 서울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무브: 사운드트랙(MOOV: Soundtrack)’ 합동공연을 진행하고, 오는 10월까지 홍콩, 대만, 태국 등지에서 콘서트와 토크를 결합한 형태의 ‘2018 RAIN JUST FOR YOU’ 아시아 팬미팅을 이어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