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브랜드 >

'아크네' 등 가방컬렉션 속속 출시

Tuesday, Dec. 29, 2015 | 류수지 기자, suji@fashionbiz.co.kr

  • VIEW
  • 8687
새로운 캐시카우는 핸드백?!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최홍성)에서 전개하는 스웨덴 대표 패션브랜드 「아크네스튜디오(Acne Studios)」가 첫 핸드백 컬렉션을 론칭했다. 이외에도 시몽 자크뮈스(Simon Porte Jacquemus)의 브랜드 「자크뮈스」도 'HARICOT'이라는 이름의 가방을 선보이는 등 핸드백 특히 미니백의 론칭이 이어지고 있다.

이와 같이 새로운 브랜드들의 가방 시장 공략에는 두 가지 성공 포인트가 있다. 브랜드의 확고한 아이덴티티와 기존 브랜드에서는 시도하지 않은 새로운 형태의 디자인이다. 소비자이 원하는 바를 정확히 파악하고 이를 공략한 것.

「아크네스튜디오」는 에코백, 클러치 등 간단한 액세서리만을 진행해오다 본격 핸드백 컬렉션을 갖춘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로프, 청바지 스티치 등에서 영감을 얻어 탄생된 백 컬렉션은 아크네 스튜디오 특유의 개성과 혁신을 느낄 수 있다. 특히 모든 제품은 고급 이탈리아산 소가죽과 양가죽만을 사용했으며, 100% 이탈리아 생산을 고집해 품질 관리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백 컬렉션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제품은 독특한 디자인의 로프(Rope)백이다. 봉제선 부분을 가죽끈으로 큼지막하게 동여맨 로프 장식은 이미 15F/W 컬렉션을 통해 코트, 스커트 등으로 소개되며 많은 인기를 얻은 바 있다. 로프 장식을 백팩, 메신저백 등 다양한 스타일로 재해석하여 개성 있는 백 컬렉션을 완성했다. 로프 장식은 독특한 디자인 포인트가 되는 것은 물론 가방의 부피를 자연스럽게 줄이는 효과를 준다.

로프백은 정글 백팩과 로프 메신저 백, 로프 힙백 등 세 가지 스타일로 출시되며 로프백에 부착된 넓은 스트랩은 기타의 어깨끈을 연상시키는 디자인으로 선보인다. 버클 진(Buckle Jean)백은 아크네 스튜디오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조니 요한슨이 샴페인 병을 담는 용도로 쓰이는 샴페인 버킷 백을 보고 영감을 얻어 디자인한 상품이다.

이 외에도 백팩, 삼각형 형태의 숄더백, 브리프 케이스, 클러치 등 다양한 상품을 라인업하며 추후 점진적으로 백 컬렉션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조니 요한슨 크리에이티브디렉터는 "단순한 잇백을 만들려는 의도보다는 다양한 스타일과 개성을 지닌 백을 디자인하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백 컬렉션은 「아크네스튜디오」 청담 플래그십스토어에서만 단독 판매된다.




국내 디자이너들도 미니백 론칭에 힘을 쏟는다. 대표 브랜드로는 이예진 디자이너의 「솔트」가 있다. 일명 탬버린 백이라 불린 원형 미니백을 론칭해 좋은 반응을 보여 가방 라인을 이어나가고 있는 것. 두 번째 가방으로 롤링백을 선보여 완판을 이어나가고 있다. 스타일리스트 최경원과 함께 시작한 이 작업은 소가죽에 국내생산이라는 품질을 지켜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10만원 이하의 가격대를 선보여 가성비 백으로 소비자들의 눈길을 끈 것이다.

모더니크(대표 김종민)에서 전개하는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모더니크」역시 핸드백을 론칭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가방을 처음 만들기 시작한 이유는 리빙 상품들과 의류 상품들의 접점을 찾기 위함이었다. 패션 상품에 속하는 가방에 리빙에서 주로 사용되는 소재인 ‘동’을 더해 이들만의 아이덴티티를 확립하는 것은 물론 이 둘을 자연스럽게 이어주는 장치를 만들었다.

이는 가방 전문가가 아닌 이들이 새로운 것에 대한 도전이었지만 틀에 박히지 않은 사고로 도전한 점이 소비자들의 호기심과 니즈를 충족시켜주는 결과를 가져왔다. 그래서 꾸준히 기존 가방에서는 선보이지 않은 독특한 소재를 더해 새로운 가방을 선보이고 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