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디스트, 다이니마·퍼텍스 다운재킷으로 강추위 공략

Today's News

< 브랜드 >

볼디스트, 다이니마·퍼텍스 다운재킷으로 강추위 공략

Tuesday, Dec. 5, 2023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1492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대표 유석진)의 워크웨어 브랜드 ‘볼디스트’가 올 겨울 워커들을 위해 출시한 ‘다운 컬렉션’이 강추위 속에 판매고를 올리고 있다. 겨울철 고공이나 외부에서 활동하는 작업자들의 목소리를 반영해 작업 환경에 반드시 필요한 기능을 집약한 것이 특징이다. 다이니마, 퍼텍스, 프리마로프트 등 특수 원단 및 최상위 기능성 라인을 사용해 상품의 신뢰도를 높였다.

추운 날씨에서 작업을 하려면 무엇보다 외부에서 안으로 들어오는 바람을 차단하는 보온성, 동시에 내부의 땀과 습기가 원활히 배출되도록 하는 투습과 방수 기능이 중요하다. 평상시보다 작업 시 마모, 마찰로 인한 옷 손상 우려가 있어 내구성이 뛰어나야 하고, 많은 공구 수납이 필요하기 때문에 다양한 포켓이 필수다.

볼디스트는 상품에 이러한 기능과 디자인을 접목시켜 워커들이 오롯이 작업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다운 컬렉션을 완성했다. 올 하반기 선보이는 관련 상품은 크게 ‘워크 퍼텍스 숏 패딩’과 ‘워크 다이니마 구스 다운’으로 제안한다.

워크 퍼텍스 숏패딩, 누적 판매율 60% 돌파

첫 번째 워크 퍼텍스 숏패딩은 투습·방수 기능성이 탁월한 '퍼텍스 쉴드(PERTEX SHIELD)' 원단을 사용해 외부 습기는 차단하면서 내부의 땀과 습기는 원활히 배출하도록 한다. 팔꿈치에는 내마모성이 뛰어난 코듀라 소재를 덧대 손상을 방지했다. 극한의 환경에서 오리털의 취약성을 개선하기 위해 미 육군 의뢰로 개발한 인공 충전재 '프리마로프트(PRIMALOFT® SILVER INSULATION)'를 내장했다. 습한 환경에서도 보온 능력과 열 효율성을 유지하고, 발수성도 탁월하다.

여기에 '노스파 플러스(NOSPA Plus)' 알루미늄 히팅 축열 안감으로 체열 유출을 최소화해 보온성 유지에 도움을 준다. 이외에도 내외부 7개 포켓, 필요시 꺼낼 수 있는 후드 장착, 다용도 고리, 펜꽂이 웨빙, 소맷단 밴딩과 벨크로 여밈 등 작업 환경에 필요한 디테일을 강조했다. 해당 제품은 출시 이후 11월말 기준 누적 판매율 60%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두 번째로 워크 다이니마 구스 다운은 볼디스트에서 야심차게 선보이는 궁극의 특수 소재 다운 재킷이다. '다이니마(Dyneema®)'는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섬유 중 하나인 초고분자량 폴리에틸렌으로 만들어 강철보다 15배 강한 인장 강도를 자랑한다. 내구성과 활동성에 도움을 주고 쾌적한 착용감까지 느낄 수 있다.

워크 다이니마 구스다운, 출시 2주만에 판매율 30%

내장 충전재는 가볍고 따뜻한 태평양물산의 '프라우덴(PRAUDEN)' 구스 다운을 적용했다. 보온은 물론 흡습 기능, 순간 회복성이 우수하다. 이 상품 역시 노스파 플러스 알루미늄 히팅 축열 안감을 사용했다. 이외에도 총 13개의 포켓, 펜 포켓과 다용도 D링, 탈부착 가능한 벨크로 장착, 사이즈 조절이 가능한 후드 스트링 내장 등 작업에 필요한 모든 기능을 갖췄다. 해당 제품은 출시 2주만에 30% 판매량을 기록, 겨울의 한복판인 12월부터 본격적인 판매 신장 곡선을 그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병주 코오롱FnC 볼디스트 팀장은 “‘다운 컬렉션’은 겨울철 워크웨어 환경 뿐만 아니라 다양한 라이프스타일까지 전천후로 활용 가능한 최고의 실용을 갖춘 제품”이라며 “특히 ‘워크 다이니마 구스 다운’은 워크웨어 중 고기능 특수원단을 사용한 최상위 레벨로서 앞으로 브랜드의 스테디셀러 모델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볼디스트는 올해 하반기부터 내년까지 온, 오프라인 유통망을 확대하며 고객 접점을 넓힌다. 볼디스트는 12월 중순 젊은 전문 워커들의 작업복 수요를 반영해 무신사 스토어에 첫 입점한다. 2024년도에는 1월말 스타필드 수원점 오픈을 시작으로 핵심상권 내 백화점, 쇼핑몰 위주로 공격적인 매장 오픈을 계획하고 있다. [패션비즈=곽선미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