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디메크르디, 일본 진출 1년만에 30억 성과 기록

Today's News

< 브랜드 >

마르디메크르디, 일본 진출 1년만에 30억 성과 기록

Wednesday, Feb. 1, 2023 | 정효신 기자, hyo@fashionbiz.co.kr

  • VIEW
  • 842


피스피스스튜디오(대표 박화목)의 '마르디메크르디(Mardi Mercredi)'가 무신사와 함께 현지 맞춤형 브랜딩 전략을 펼쳐 일본 진출 1년 만에 매출액 30억 원을 기록하며 현지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무신사는 시그니처 꽃 패턴으로 국내에서 열풍을 일으킨 이 브랜드가 글로벌 시장에서도 높은 수요가 있을 것이란 판단에서 일본 현지 세일즈와 마케팅을 지원하고 있다.

마르디메크르디는 지난 2021년 10월 브랜드 공식 스토어를 오픈하면서 본격적으로 일본에 진출한 지 6개월 만에 10억원 매출을 달성하며 성장 가능성을 입증했다. 지난해에는 30억 원에 달하는 연매출액을 기록하고 빠르게 현지 시장에서 입지를 넓혔다. 일본 패션 플랫폼에 입점하지 않고 브랜드 공식 스토어와 팝업 행사로 거둔 매출이라는 점에서 더욱 뜻깊은 성과다.

특히 일본 주요 지역에 위치한 백화점에서 한국을 테마로 개최한 팝업 행사에서도 현지 고객 사이에서의 높은 인기를 입증했다. 지난 11월 오사카에 위치한 한큐백화점 우메다 본점에서 열린 팝업에서는 마르디메크르디의 대표 제품인 로고 스웨트 셔츠가 행사 2일 차에 전량 매진됐다.

마르디메크르디가 단기간에 안정적으로 일본 시장에 안착할 수 있었던 것은 무신사와 협력을 통한 체계적인 브랜딩 현지화 전략이 주효했다. 무신사는 일본에서 국내 브랜드의 공식 온라인 스토어 구축과 사업 운영을 위한 인프라를 마련하고, 마케팅과 팝업 스토어 등 브랜딩 차원의 활동도 지원하고 있다. 현지 인력이나 해외 사업 경험이 없는 중소 규모 브랜드도 해외 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타깃 시장에 맞춘 현지화된 마케팅 전략도 빠른 성장 요인으로 꼽힌다. 일본 유명 연예인과 협업 제품을 출시하거나 패션 인플루언서와 룩북을 제작해 브랜드 인지도를 끌어올린 활동이 대표적이다. 또 일본 고객을 공략해 일부 제품을 한정 라인으로 예약 발매하는 전략도 매출 증대로 이어졌다.

무신사 관계자는 "올해에는 오프라인 판로를 추가로 개척하고 협업 마케팅을 확대하는 등 매출 성장을 더욱 가속화할 수 있는 전략을 모색할 것"이라며 "마르디메크르디와 같은 성공 사례를 더 많이 만들기 위해 무신사재팬을 중심으로 국내 브랜드의 일본 진출을 지속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패션비즈=정효신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