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 라드, 서울 전시회<br> ‘인내에서 외침으로, 항의에서 저항으로’ 개최

Today's News

< Lifestyle >

스페이스 라드, 서울 전시회
‘인내에서 외침으로, 항의에서 저항으로’ 개최

Tuesday, Jan. 31, 2023 | 이광주 기자, nisus@fashionbiz.co.kr

  • VIEW
  • 378


  스페이스 라드는 1월 27일부터 2월 19일까지 2023년을 여는 첫 전시로 시대의 부조리를 고발하는 ‘인내에서 외침으로, 항의에서 저항으로’ 전을 서울 강남구 삼성로에서 개최한다.

해당 서울 전시회는 한 곳에 모을 수 없는 거장들의 명화와 조각에서부터 미술사에 걸출한 흔적을 남기고 있는 작가의 작품들과 동판화, 석판화, 목판화, 아쿼틴트 실크스크린까지 모두 ‘부조리’라는 시대를 초월하는 키워드로 모아졌다.

미술에 문외한인 사람들도 그냥 지나칠 수 없는 명작과 미술사의 사조를 바꾸고 시대를 이끌었던 화제작이 대거 모인 이번 전시회는 Lloyd Shin Fine Art Collection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국내에 처음 선보인다.

그 중에서도 특히 사람들이 아름다움만을 위해 살던 벨에포크 시대에 파리에 등장, 충격적인 안무와 스타일로 모든 시각미술의 방향을 바꾸어 놓았던 발레 뤼스(Ballet Russes)의 세르게이 디아길레프(Sergei Diaghilev)와, ‘시대의 천재’ 피카소의 협업이 주목을 받고 있다. 디아길레프의 오페라 ‘퍼레이드, Parade’를 위해 피카소는 직접 무대장치와 의상을 담당했고, 오페라에 등장하는 피에로(어릿광대)를 바탕으로 ‘Pierrot and Red Harlequin, Standing’을 제작했다.





또한, 프랑코 총통의 무자비한 독재 시절, 그의 광기어린 파시즘을 고발하고 카탈루냐인의 깊은 애환을 담은 안토니 타피에스(Antoni Tapies)의 작품도 ‘부조리’라는 주제에 놓칠 수 없는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스페이스 라드 관계자는 “수많은 복제품이 넘쳐나는 디지털 판화 시대에 살고 있는 현재에도 르누아르, 피카소, 벤틀레이, 샤갈, 미로, 마송, 달리, 도밍게즈, 마티스, 루오, 바자렐리, 칼더, 마더웰, 타피에스, 피주앙, 기노바트, 자오우키 등 그 이름만으로도 가슴이 설레는 시간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