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성장세 클리오, 상반기 역대 최대 매출 기록

Today's News

< 브랜드 >

글로벌 성장세 클리오, 상반기 역대 최대 매출 기록

Wednesday, Aug. 10, 2022 | 정효신 기자, hyo@fashionbiz.co.kr

  • VIEW
  • 833


클리오(대표 한현옥)가 올해 상반기 1321억 매출을 기록하고 영업이익은 81억원을 달성하며 역대 최대 반기 실적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매출액은 16% 증가했고, 영업 이익은 56%의 성장률을 기록한 것이다. 이는 종전 최대 반기 매출인 2019년 하반기 1317억원의 기록을 경신한 것으로, 클리오가 엔데믹 시대를 열며 완벽한 성장 가도에 진입했다는 것을 입증하는 실적이다.

특히 클리오는 전사적 차원에서 일찍이 시작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2022년 상반기 국내외 온라인 채널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 성장한 456억원을 달성했다. 국내 온라인 채널 매출은 자사 몰과 제휴 몰 매출이 동반 성장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6% 늘어났다. 클리오는 자사 몰 신규 고객 모집을 위한 마케팅을 강화함과 동시에 높은 브랜드 로열티를 가진 기존 고객들의 재구매율을 높이며 실적 성장을 이끌었다. 이뿐만 아니라 타깃 맞춤형 버티컬 플랫폼과 퀵 커머스 등 신흥 유통 채널에서 차별화한 브랜드 경쟁력을 공고히 했다.

클리오는 국내 화장품 소비 심리의 바로미터로 평가되는 H&B 채널에서도 사상 최대 반기 실적 기록을 다시 쓰며 독보적 성과를 달성했다. 클리오 마스카라, 브로우펜슬, 펜슬라이너 등 아이(Eye) 카테고리 매출 호조가 이어지는 가운데 사회적 거리 두기 완화와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 해제에 따라 페리페라 중심의 립(Lip) 카테고리 매출이 큰 폭으로 성장했다. 여기에 헤어케어 브랜드 힐링버드의 트리트먼트 제품이 매 분기 매출 신기록을 달성하며 카테고리 킬러 제품으로 자리 잡고 있는 점도 H&B 채널 매출 호조에 영향을 미쳤다.

또 클리오는 최근 유통 채널 효율화 작업을 마무리했다. 자사 브랜드숍인 클럽클리오 오프라인 매장을 국내에서 전면 철수하면서 앞으로 손익 관리에 더 만전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나아가 창고형 할인 마트, 군납, 교정 본부 등 안정적 매출을 일으킬 수 있는 오프라인 채널을 확장해 신규 니치마켓 공략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클리오는 글로벌 시장에서도 건실한 경영 성과를 기록했다. 특히 클리오가 집중적으로 육성하는 국가 가운데 하나인 미국의 2022년 상반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4% 늘어났다. 클리오, 페리페라, 구달 등 브랜드별 마켓 히어로 상품을 구축하고 현지 밀착형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진행했기 때문이다. 클리오는 올 7월 진행된 미국 최대 규모의 쇼핑 이벤트 아마존 프라임데이에서도 전년 같은 행사보다 10배 늘어난 매출을 기록하며, 하반기에 더 큰 성장을 예고한 바 있다.

이 밖에도 베트남, 싱가포르 중심의 동남아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18% 성장했으며 앞으로 유럽 등 신규  지역 진출을 통해 글로벌 커버리지를 꾸준히 확장할 계획이다.

윤성훈 클리오 부사장은 “글로벌 시장 침체와 화장품 산업의 경쟁 심화 속에서도 클리오는 매 분기 성장 그래프를 그리며 전진하고 있다”며 “클리오는 글로벌 엔데믹 시대 수요에 적중하는 차별화한 제품 출시 및 마케팅을 통해 성장세를 이어갈 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에 보탬이 될 수 있는 ESG 경영을 실천해 기업의 투명성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패션비즈=정효신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