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컴퍼니 >

효성티앤씨, 무신사·안다르 등과 협업 승승장구

Wednesday, Sept. 23, 2020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3403
효성티앤씨(대표 김용섭)가 다양한 패션·스포츠 브랜드들과 협업하면서 코로나19 시국 속 새로운 판로를 열고 있다. 에어로실버, 크레오라, 리젠, 아스킨 등 다양한 기능성 원사 브랜드를 전개 중인 효성티앤씨는 최근 패션 브랜드와의 아이템 협업을 통해 자사 소재를 마케팅하며 소비자 접점을 늘리는 등 새로운 협업 장인으로 떠올랐다. 코로나19 장기화로 해외 파트너사와 경쟁사들이 모두 부진한 사이 국내에서 니즈가 높아진 기능성 소재를 적극적으로 마케팅해 돌파구를 찾기 위한 방편으로 보인다.



가장 최근에는 안다르(대표 신애련)와 함께 선보인 운동용 마스크 '리업 페이스 마스크'가 1차 출시 사흘만에 완판하면서 추가로 15만장을 공급해 화제가 됐다. 항균 기능이 뛰어난 폴리에스터 '에어로실버'와 소취 및 신축성이 뛰어난 스판덱스 '크레오라프레시'를 적용한 마스크로, 안다르 특유의 컬러와 디자인에 효성티앤씨의 기술력이 더해져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9월 초에는 글로벌 아웃도어 백팩 브랜드 '오스프리'에 친환경 섬유 소재 '마이판 리젠 로빅'을 공급한 것으로 이슈가 됐다. 효성티앤씨 대표 친환경 소재인 마이판 리젠에 내구성을 더욱 강화한 소재로 내년 봄 시그니처 백팩 라인인 '탤런'과 '탬페스트' 시리즈에 쓰일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여름에는 무신사(대표 조만호)의 PB '무신사스탠다드'와 손잡고 냉감 소재 ‘아스킨’과 흡한속건 소재 ‘에어로쿨’을 적용한 상품을 선보였다. '에어로쿨’은 기존 폴리에스터에 비해 수분과 땀을 약 1.5배 더 빠르게 흡수하고 건조시켜 ‘아스킨’과 함께 여름용 소재로 많이 쓰인다.

셀라, 소로나 등 다양한 기능성 소재 사용으로 주목받고 있는 제이스버디(대표 조준호)의 요가 브랜드 '스컬피그'와도 '아스킨'으로 컬래버를 진행했다. 아스킨은 효성티앤씨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반영구적 냉감 폴리에스터로, 일반적인 섬유에 비해 접촉냉감 수치를 15% 향상시킨 기능성 소재다.

'플리츠마마'와의 협업으로 '리젠' 알리기 대성공 ... 패션X소재 강조

효성티앤씨가 소재와 브랜드의 협업을 활성화한데는 플리츠마마(대표 왕종미)와의 컬래버 성공이 주효했다. 친환경 소재의 대명사로 떠오른 '리젠'은 효성티앤씨가 개발해 10년전부터 공급하고 있는 폐페트병 재활용 원사지만 제대로 알려진 것은 2018년 '플리츠마마'와의 협업을 통해서다.

아코디언처럼 착착 접히는 니트 가방을 제안하는 플리츠마마는 당시 론칭한 지 갓 2달밖에 되지 않은 브랜드였는데, 효성티앤씨와 협업해 가방을 제안하면서 서로 윈윈하는 사례를 만들어냈다. 효성은 해외에 소재를 효과적으로 선보일 샘플이 생겼고, 플리츠마마는 안정적인 소재 공급처를 갖게 된 것이다.

저렴한 가격대로 제안하는 친환경 패션 아이템은 곧 불티나게 팔려나갔고, 곧바로 카피 상품으로 몸살을 앓았다. 그럼에도 재생섬유로 만든 친환경 상품을 패셔너블하게 소비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든 브랜드이자, 대표적인 재생섬유 생산기업으로 대중에게 확실한 인식을 남겼다는 성과를 얻었다.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리젠의 홍보 효과를 패션과의 협업에서 찾은 조현준 효성 회장은 지난 4월 제주특별자치도, 플리츠마마와 함께 제주시에서 수거된 페트병을 폴리에스테르 섬유로 재활용해 가방을 만드는 ‘제주 리젠’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또 최근 개발한 친환경 고강력사 나일론 ‘마이판 리젠 로빅’은 글로벌 아웃도어 ‘오스프리’에 공급해 화제를 모았다.

글로벌 친환경 섬유 시장은 연평균 약 10%씩 성장해 오는 2025년에는 약 83조원 규모를 이룰 것으로 전망한다. 효성티앤씨는 이에 맞춰 지난 2017년부터 마이판 리젠(나일론), 리젠(폴리에스테르) 크레오라 리젠(스판덱스) 등 친환경 섬유 부문을 강화하고, 매년 2배 이상 매출을 키우고 있다. 앞으로 효성티앤씨는 자사 기능성 소재로 다양한 패션 브랜드와의 협업을 통해 글로벌 시장 공략에 속력을 낼 계획이다. [패션비즈=곽선미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