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브랜드 >

빈폴, 하이브리드 스니커즈 ‘하이 러시’ 선봬

Tuesday, Aug. 11, 2020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570
삼성물산패션(부문장 박철규)의 빈폴이 히트작 어번 스니커즈에 이어 이번에는 신개념 하이브리드 스니커즈를 내놨다. 테니스화 디자인과 미래적인 느낌의 아웃솔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하이 러시’는 네트 플레이를 의미하는 테니스 용어인 러시(RUSH)와 하이(HIGH)의 합성어다.

러시는 ‘급하게 이동하는’ ‘밀려드는 큰 흥분이나 기쁨’ 등 중의적으로 사용되는데 미래적이고 활동적인 느낌을 가진 단어다. 특히 빈폴은 액체 주입 방식의 인젝션 파일론 아웃솔을 자체 개발했다. 가볍고 편안한 착용감을 주는 동시에 6cm의 높이로 키가 커 보이는 효과가 있다.

또 스니커즈 바닥에 EVA 성형 코르크 인솔로 디자인해 쿠션감을 한층 높였고, 별도의 펀칭 디자인으로 통기성까지 더했다. 빈폴은 ‘하이 러시’ 스니커즈 내부에 메시 원단으로 제작해 통기성을 높이는 한편 편안한 착용감까지 고려했다.

자체 개발 아웃솔 적용, 멘~키즈까지 패밀리 아이템

빈폴 ‘하이 러시’ 스니커즈는 스포티한 디자인에 빈폴의 뉴 로고를 포인트로 세련미를 더했다. 블랙, 화이트, 그린, 네이비 등 4개 컬러를 토대로 캐주얼 착장에 안성맞춤이다. 빈폴멘은 물론 레이디스, 키즈 등에서 출시되며, 멘/레이디스의 가격은 19만9000원, 키즈는 13만9000원이다. 키즈는 신발끈 스타일 대신 엘라스틱 밴드 형태로 나왔다.

반동수 빈폴멘 팀장은 “지난 2016년 F/W시즌부터 선보인 어번 스니커즈가 매 시즌 완판을 거듭하면서 다양한 형태의 슈즈를 기획하고 있다” 라며 “테니스화의 디자인적 포인트와 미래적인 감성의 아웃솔이 결합돼 스포티즘과 캐주얼리즘의 차별화된 스타일링을 연출하기 좋다"고 말했다. [패션비즈=안성희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