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브랜드 >

코오롱스포츠 X 마더그라운드, 리사이클 컬래버레이션

Friday, June 5, 2020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897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COO 이규호 이하 코오롱FnC)의 아웃도어 브랜드 ‘코오롱스포츠’가 스니커즈 브랜드 ‘마더그라운드’와 컬래버레이션해 스니커즈 2종과 경량숄더백 1종을 출시한다. 이번 컬래버는 ‘JAE(再, 다시 재)’를 테마로 리사이클 소재를 사용한 슈즈와 가방을 선보여 의미를 더했다.

마더그라운드는 가방에서 시작한 스트리트 캐주얼 ‘브라운브레스’ 창립 멤버인 이근백 대표가 독립해 2016년 론칭한 브랜드다. 자연환경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의 스니커즈를 선보이고 있다.

협업에는 코오롱스포츠가 제안하는 리사이클 가죽과 리사이클 나일론을 마더그라운드의 스니커즈 S001과 RO에 적용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협업 컬렉션은 리사이클 가죽을 이용한 슈즈 ‘JAE-S(재-에스)’ 2종과 ‘JAE-RO(재-로)’ 2종, 리사이클 나일론으로 제작한 크로스백 1종, 총 5개 종류로 구성했다.

리사이클 가죽은 이미 사용했거나 남겨진 잔단가죽을 갈아 섬유 형태로 만든 후, 화학적인 가공을 최소화한 방식으로 제작한다. 전 공정에 거쳐 가공수의 재사용 등 친환경적 과정을 통해 생산하기 때문에 GRS 국제 인증을 획득했다. 리사이클 나일론은 폐사(실)나 봉제 폐기물을 재가공해 생산했다.

스니커즈는 구성 요소 하나하나에 모두 재생 소재를 사용했다. 발등 부분인 어퍼(UPPER)에는 코오롱스포츠가 제공한 리사이클 가죽과 리사이클 나일론을 사용하고 신발끈과 발목 뒷부분에 웨빙끈은 PET 재생소재를 적용했다.

JAE 시리즈는 낙원상가에 위치한 ‘솟솟상회’에서 6월 5일부터 14일까지 열흘간 팝업스토어로 먼저 선보인다. 이번 협업 상품뿐 아니라 마더그라운드의 다양한 상품도 함께 선보인다. 이후 순차적으로 코오롱몰과 코오롱스포츠닷컴, 일부 코오롱스포츠 매장에서 판매를 이어간다.

박성철 코오롱스포츠 브랜드 매니저는 “코오롱스포츠는 '자연으로 가는 가장 좋은 방법'을 브랜드 슬로건으로 하고 있다. 그동안 노아프로젝트 등을 통해 친환경 상품을 선보였다면, 자연 환경 그대로를 디자인하는 마더그라운드와 함께 더욱 새로운 고객층과의 만남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패션비즈=곽선미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