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Report

< Womenswear >

마뗑킴×하고 ~ 드로우핏×오픈런P
디자이너×브랜드 빌더 협업, 시너지 업

Wednesday, Mar. 23, 2022 | 강지수 기자, kangji@fashionbiz.co.kr

  • VIEW
  • 7759


캐주얼에 이어 디자이너 브랜드로 옮겨 온 투자 붐! 스트리트 무드의 ‘키르시’ ‘커버낫’ 등 캐주얼 브랜드로 투자가 몰렸던 3년 전과 달리 최근에는 디자이너 브랜드에 대한 관심이 폭발적이다. 아직 성공이라 말하기는 이르지만 투자 이후 빠르게 성장하는 곳도 여럿 있어 올해와 내년에는 대표적인 성공 사례가 나올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현재 디자이너 브랜드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는 가격 경쟁으로 치닫는 캐주얼 브랜드보다 확실한 무드가 있는 디자이너 브랜드가 지속성장 가능하다고 보기 때문이다. 이에 제품은 물론 전반적인 무드와 콘텐츠, 마케팅이 뒷받침되는 디자이너 브랜드에 투자해 함께 성장하려는 브랜드 빌더가 생겼고, 이들을 중심으로 국내서 내로라하는 디자이너 브랜드는 대부분 투자 제의를 받는 상황이다.

브랜드 투자 업무에 오래 몸담았던 패션업계 관계자는 “과거 캐주얼 브랜드에 대한 투자가 많이 이뤄졌지만, 캐주얼 브랜드의 주요 활동 무대인 온라인 마켓이 가격 세일로 인해 많이 무너진 상황이다. 2020년 말 진행된 블랙프라이데이에서 노세일을 진행하던 주요 파워 브랜드 모두 40% 이상의 세일을 진행했고, 이러한 가격에 익숙해진 소비자는 이제 웬만한 세일가로는 지갑을 열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이 기사는 패션비즈 2022년 3월호에 게재된 내용 입니다.
패션비즈는 매월 패션비즈니스 현장의 다양한 리서치 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