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mium Report

< Ready To Wear >

2021 취재팀 스페셜 기획 - ➌온라인
패션플랫폼 빅뱅! 온라인 ‘판’ 커진다

Monday, May 17, 2021 | 패션비즈 취재팀, fashionbiz@fashionbiz.co.kr

  • VIEW
  • 1816


코로나19로 인해 작년 온라인 쇼핑 거래액은 사상 최고치인 161조원을 찍었다. 언택트 라이프가 심화되고 기존 온라인 플랫폼은 물론 쿠팡과 지그재그 등 유통 풀필먼트가 강력한 플랫폼까지 가세하면서 온라인은 이제 색깔의 경쟁에서 규모의 경쟁으로 변모해 가고 있다. 최근 가장 큰 이슈는 온라인 플랫폼에 대한 대기업의 본격적인 투자다.
이제 온라인 커머스는 단순히 패션을 넘어 쿠팡, 카카오, 네이버, 신세계 등 거대 공룡 자본이 눈독 들이는 최고의 경쟁력 있는 아이콘이 됐다. 온라인 커머스의 강자가 되기 위해 서로 제휴를 맺고 지분을 맞교환하는 등의 다양한 방식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모든 브랜드들이 온라인을 필수로 여기고 있고, 새로운 타깃과 콘텐츠를 메인으로 한 플랫폼 개발에 한창이다.
과거 부가적인 요소였던 패션 커머스는 이제 모든 온라인 플랫폼에 필수이자 꼭 갖춰야 하는 핵심으로 자리매김했다. 패션 플랫폼은 그 어떤 유통보다 정확성과 확장성이 요구되는 곳이다.
본지 패션비즈는 패션-온라인 상생을 위해 각 플랫폼이 어떤 경쟁력을 지니고 있는지 꾸준히 주목해 왔다. 온라인을 베이스로 한 디자이너 브랜드는 이제 국내뿐만이 아닌 세계를 겨냥할 만큼 경쟁력 있는 상품성을 보여주고 있고, 각 유통 역시 고객에게 새로움을 주기 위해 매번 다른 변화를 받아들이고 있다. 무한한 가능성이 열려 있지만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혈투가 벌어지고 있는 온라인 마켓을 조명해 봤다.

이 기사는 패션비즈 2021년 5월호에 게재된 내용 입니다.
패션비즈는 매월 패션비즈니스 현장의 다양한 리서치 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