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mium Report

< Sportswear >

뉴발란스, 아시아 스포츠 No.1 GO

Saturday, May 1, 2021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2945


이랜드월드(대표 최운식)의 뉴발란스가 지난해 매출 5200억원으로 국내 론칭 12년 만에 20배의 성장 수치를 기록했다.

2019년 매출인 4700억원보다도 10% 이상 성장해 코로나19 여파가 무색할 정도로 좋은 실적을 찍은 것이다. 지난 2011년 3000억원으로 전년비 2배 신장을 이뤄냈던 시기 이후 최대 증가세다.

이랜드월드가 사업권을 갖고 있는 중국 내 매출까지 합하면 1조원을 넘겼다고. 국내에서는 나이키, 아디다스, 휠라에 이어 매출 규모만으로도 4위를 기록했다. 글로벌 본사인 뉴발란스애틀레틱슈는 한국 파트너인 이랜드월드를 사업 파트너로 인정하고 아시아권 주요 사업을 함께 추진한다는 전략을 내비쳤다. 직진출 혹은 조인트벤처 이야기가 나오던 2018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다.

지난해 한국 독점 사업권과 중국 내 유통권 계약도 2025년까지 재연장하고, 뉴발란스키즈의 유통권도 신규 계약하는 등 글로벌 최대 스포츠 시장 중 하나인 중국을 이랜드월드와 함께 공략한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이랜드월드는 2009년부터 상하이와 베이징 등 주요 대도시 10개의 성에 대한 판매상 권리를 가지고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이 기사는 패션비즈 2021년 5월호에 게재된 내용입니다.
패션비즈를 정기구독 하시면
매월 다양한 패션비즈니스 현장 정보와, 패션비즈의 지난 과월호를 PDF파일을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패션비즈 정기구독 Mobile버전 보기
■ 패션비즈 정기구독 PC버전 보기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