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mium Report

< Research >

‘콘텐츠 + 기술력’ 패션테크 리더 4

Monday, Feb. 15, 2021 | 패션비즈 취재팀, fashionbiz@fashionbiz.co.kr

  • VIEW
  • 3419


정보기술(IT)을 기반으로 한 패션 커머스 앱의 성장으로 패션계에 지각 변동이 일고 있다. 국내외 내로라하는 패션기업들도 제대로 하지 못한 ‘패션 테크’를 K패션 뉴 리더 기업 4곳에서 아주 매력적이게 구현하면서 언택트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 무신사, 지그재그, 에이블리, 브랜디가 콘텐츠를 기반으로 한 기술력으로 1030세대 여심과 남심을 흔드는 중이다.  

무신사(대표 조만호)는 넘볼 수 없는 패션 이커머스 기업으로 자리를 잡았다. 콘텐츠는 말할 것도 없고 비대면으로 AI가 소비자 맞춤 코디네이션까지 풀세팅해 준다. 온라인에서 쌓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무신사테라스에서도 O2O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다. 지그재그를 전개하는 크로키닷컴(대표 서정훈)은 ‘패션계 배민’이라고 불리며 배송예측기능과 Z결제로 통합 기술 서비스를 제공한다.

후발주자 에이블리코퍼레이션(대표 강석훈)는 소비자 선택을 편리하게 하기 위한 추천 서비스 개발을, 브랜디(대표 서정민)는 수요 예측 알고리즘과 풀필먼트센터 등 다른 기업과 마찬가지로 인공지능 기술 기반 시스템을 마련했다.  

고도의 정보력을 바탕으로 한 기술이 사람보다 소비자의 취향을 더 잘 읽는 시대가 찾아왔다. 개인 취향에 맞는 옷을 더 정확하게 추천해 줄 수 있는 기술 센스가 앞으로 패션 플랫폼의 핵심이 되지 않을까. 또 밖에 나갈 수 없는 실정이 이어지다 보니 쇼핑한 옷을 누가 더 빠르게 집 앞에 가지고 올 수 있는지 또한 관건이 됐다.  

지속가능한 기업 운영을 위해 MZ세대는 지금부터 공을 들여야 하는 소비층이다. 이들의 마음을 지금부터 움직이는 패션 테크 강자 4개사의 기술 기반 서비스와 향후 계획에 대해 들어봤다.   <편집자 주>






이 기사는 패션비즈 2021년 2월호에 게재된 내용 입니다.
패션비즈를 정기구독 하시면 매월 패션비즈니스 현장의 다양한 리서치 정보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패션비즈 정기구독 PC버전 보기
■ 패션비즈 정기구독 Mobile버전 보기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