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Wide

< 해외_상하이 >

중국 패션시장 완전 회복세 탔다

Friday, Dec. 18, 2020 | 한유정 상하이 리포터, pamyouj@naver.com

  • VIEW
  • 2859


2020년 코비드19 팬데믹으로 인해 움츠렸던 중국 패션시장이 회복을 위해 꿈틀거리고 있다. 마이너스 성장의 폭을 점점 좁혀가면서 새로운 도약을 위해 패션업계의 브랜드들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패션업계가 빠르게 안정화돼 가고 있는 요인에는 △중국 정부의 적극적인 내수 진작 △소비자들의 보복 소비심리 △신소매업 채널 부상 △브랜드의 체질전환이 있다.  

복합적인 요인들이 맞물려 시너지를 내며 긍정적인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 2020년 상반기에는 75%가 넘는 중국 소비자들이 의류와 신발 등 패션소비에 대한 지출을 유보했다.

하지만 노동절 연휴인 5월 초부터 패션 브랜드들은 강력한 마케팅과 판촉활동을 시작했고 소비자의 구매의욕을 자극해 매출이 증가세의 조짐을 보이기 시작했다.  

중국 패션시장은 격동의 한 해를 보내고 있다. 코비드19 바이러스의 세계적 대유행이 시작되면서 중국은 빗장을 걸어 잠그고 강력한 패쇄조치를 취하면서 내수소비도 모두 멈췄다.

중국 국내에서 바이러스가 잠잠해지면서 7월부터 명확한 소비회복의 조짐을 보이기 시작했고 중국 정부가 9월에 발표한 국내에서 코비드19 환자가 발생하지 않는다는 뉴스는 사실상 코비드19 종식선언으로 여겨 소비활동을 부추기기 시작했다.  

중국의 경제성장을 견인하는 주역으로 여겨 내수회복을 위해 중국 정부는 △재정 부양책 △내수소비 진작 프로젝트 △인프라 투자확대 등 강력한 경기부양책을 내놓고 있다.

올해는 추석 연휴와 겹쳐 9월30일부터 시작된 국경절 골든 위크에는 보복 소비로 불릴 만큼 엄청난 소비가 일어났다.  


이 기사는 패션비즈 2020년 12월호에 게재된 내용 입니다.
패션비즈를 정기구독 하시면 매월 패션비즈니스 현장의 다양한 리서치 정보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패션비즈 정기구독 PC버전 보기
■ 패션비즈 정기구독 Mobile버전 보기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