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Wide

< World Wide News >

빈티지 패션숍 ‘빈티로지’ 주목!

Tuesday, Mar. 5, 2019 | 이민재 마드리드 리포터, fbiz.spain@gmail.com

  • VIEW
  • 1697


3년 후면 중고패션 시장이 럭셔리패션 시장을 압도할 것이란 전망이다. 2009년 설립된 미국의 중고패션 거래 웹사이트 드레드업(Thredup)에 따르면 2017년 전 세계 중고패션 시장 규모는 3600만달러(약 404조원)로 특히 온라인 중고 거래 웹사이트의 거래 규모가 오프라인 매장의 8%에 비해 35%로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2년이 되면 이 규모는 약 4000억달러(약 449조원)까지 치솟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시기 전 세계 럭셔리패션 시장 규모가 약 3050억달러(약 342조원)로 점쳐지는 것을 감안하면 이때 중고패션 시장이 럭셔리패션 시장을 뛰어넘을 것이란 전망이다.

이런 중고패션 시장의 호재 속에 마드리드에서는 지난해 3월에 오픈한 유럽 최대 규모의 빈티지숍이 소비자와 패션계의 이목을 끌고 있다. ‘빈티로지(Vintalogy)’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최근 마드리드에서 가장 ‘힙스터’스러운 동네로 손꼽히는 티르소데몰리나(Tirso de Molina) 역 부근에 위치한 약 1500㎡(약 454평) 규모의 이 빈티지숍에는 오랜 모델인 「리바이스」 501부터 「에르메스」 스카프와 「루이비통」 여행 트렁크까지 한때 시대를 풍미한 빈티지 패션 아이템은 물론 유럽 각 지역에서 가져온 유니크한 제품들이 가득하다....  

- 2022년 세계 중고패션 449조원, 럭셔리 압도  
- 유서 깊은 원단 매장 최대 빈티지숍 탈바꿈
- 방송기자 → 플리마켓 기획자 → ‘빈티로지’ 창업
- 단순한 판매처 아닌 빈티지 문화 구현 목표
- 뉴욕 브루클린서 얻은 영감으로 신 사업 구상
- 환경보호와 개성 표출 원하는 Z세대에 어필  
- 장인이 품질관리, 인스타 핫스팟으로도 인기







■ 패션비즈 2019년 3월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