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Wide

< 해외_상하이 >

「메이터스방웨이」 「GXG」 점프 성공

Monday, Nov. 26, 2018 | 한유정 상하이 리포터, pamyouj@naver.com

  • VIEW
  • 460


진화하는 리딩 中 토종 브랜드...中 로컬브랜드 뉴 DNA + 밀레니얼 공략

‘중국의 「자라」’ 「메이터스방웨이」와 남성 워너비브랜드 「GXG」가  중국 패션 시장에서 또다시 성공신화를 만들어가고 있다.


중국 리딩 토종 브랜드들이 잠시의 침체기에서 벗어나 과감한 도전과 시도로 브랜드 업그레이드에 성공하고 있다. 리뉴얼에 성공한 「메이터스방웨이」와 「GXG」가 대표적이다. 중국 토종 브랜드는 자본력과 고객에 대한 정확한 분석을 통해 빠르게 변화를 시도할 수 있는 큰 장점을 가지고 있다. 이들은 새로운 DNA를 구축, 중국 패션 시장에서 또다시 성공신화를 만들어 가고 있다.  

글로벌 브랜드들을 제치고 패션시장을 장악해 가던 많은 브랜드들이 최근 수년간 침체기를 겪고 온 • 오프라인의 시장환경 변화와 치열한 경쟁 속에 사라지기도 했다. 또한 고객의 요구와 기대가 높아지고 고객층이 세분화되면서 이를 반영한 기존 브랜드들의 대대적인 변화는 필수불가결한 상황이 됐다.

특히 패션계의 주타깃인 밀레니얼 세대를 잡기 위해 고군분투 중이다. 이들은 ‘나 자신’을 위한 투자에 집중하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자신과 타인의 일상이나 정보공유에 익숙하다. 일상과 패션을 동일선상에 두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브랜드가 노출되면서 광고와 홍보효과도 얻을 수 있다.  

‘중국의 「자라」’ ‘중국 최초 토종 SPA 브랜드’를 내세우는 브랜드가 바로 「메이터스방웨이(美特斯邦威, 영문 Meters/bonwe)」이다. 「메이터스방웨이」는 중국 패션시장에 패스트패션이 유행하기 시작할 때 토종 브랜드로서 중국 소비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특히 저렴한 가격과 유행에 맞춘 빠른 상품 출시로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승승장구하던 「메이터스방웨이」는 수년 전부터 뚜렷한 하락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2012년 5220개의 매장이 2015년에는 3700개까지 줄어들었고, 지난해에는 매출 64억7300만위안(약 1조1650억원)으로 전년대비 0.71% 떨어졌다. 순이익도 3억600만위안(약 550억원)의 손실을 입었다.  

「메이터스방웨이」가 이렇게 하락세를 보인 이유는 △브랜드 정체성 모호 △젊은 소비자 공략 실패 △변화 없는 상품 △가맹점포의 관리부실 등 때문이다. 또한 장기적인 전략 없이 직접 투자하고 설립한 온라인 쇼핑몰 「방꼬우왕」 운영에 실패한 것도 큰 요인이다. 즉 빠른 시장변화에 비해 발 빠르게 대처하지 못한 안일함으로 인해 글로벌 브랜드와 다른 중국 토종 브랜드에 비해 경쟁력이 약화되면서 시장에서 도태되기 시작한 것이다.  



■ 패션비즈 2018년 11월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