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Wide

< 해외_마드리드 >

페미니즘 패션, 사회참여? 마케팅?

Monday, Nov. 19, 2018 | 이민재 마드리드 리포터, fbiz.spain@gmail.com

  • VIEW
  • 8161


「디올」에서 「스트라디바리우스」까지 ... 사회참여 패션마케팅 뜨겁다

패션 브랜드들의 최근 움직임이 진정한 사회참여인지 아니면 단순히 돈벌이를 위한 마케팅인지 갑론을박이 멈추지 않는다.

패션의 사회참여는 잠시의 트렌드일까? 불가피한 현대의 마케팅일까? 작년에 이어 올해 전 세계를 강타한 사회적 화두는 단연 ‘페미니즘’이다. 이를 증명하듯 미국의 권위 있는 온라인 사전인 메리엄-웹스터(Merriam-Webster)가 선정한 2017년 ‘올해의 단어’는 ‘페미니즘’이었다. AP통신은 메리엄-웹스터 총괄 편집인 피터 소콜로스키의 말을 빌려 ‘페미니즘’ 검색은 2016년에 비해 70%나 치솟았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해 말 할리우드에서 본격적으로 퍼지기 시작한 ‘미투(Mee too) 운동’은 페미니즘에 대한 관심을 폭발적으로 증가시켰다. 스페인도 예외는 아니다. 스페인의 미투운동은 소몰이 축제로 유명한 팜플로냐에서 발생한 집단 성폭행 사건에 대한 판결을 신호탄으로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스페인을 비롯해 여러 국가에서 양성평등을 주장하는 페미니즘 운동과 이를 ‘페미나치*’라고 폄하하는 양 집단이 좁혀지지 않는 전쟁을 하고 있다.

패션업계는 이에 발맞춰 페미니즘을 이용한 상품들을 쏟아냈다. 사실 이러한 패션계의 동향은 비단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다.  

이미 지난 2017 S/S시즌 오트쿠튀르에서 「디올」은 ‘We should all be feminist(우리는 모두 페미니스트가 돼야 한다)’라는 슬로건이 적힌 티셔츠를 선보였다. 이 티셔츠는 「디올」 역사상 최초로 여성 디렉터로 임명된 마리아 그라치아의 런웨이 작품이라 더욱 큰 의미로 다가왔다.

이어 2017 F/W 뉴욕 패션위크에서 디자이너 프라발 구룽의 쇼에서도 페미니즘 메시지가 관심을 끌었다. 특히 마지막으로 등장한 디자이너가 직접 ‘This is what a feminist looks like(이게 바로 페미니스트의 모습이다)’라는 슬로건이 적힌 티셔츠를 입고 등장해 더욱 화제가 됐다. 뒤이어 패스트패션 업계도 페미니즘을 내세운 제품을 출시하기 시작했다.


■ 패션비즈 2018년 11월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