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mium Report

< Research >

2018 FASHION MARKET NOW ①

Thursday, Nov. 1, 2018 | 패션비즈 취재팀, fashionbiz@fashionbiz.co.kr

  • VIEW
  • 517


올해 39조7000억 규모 ... 3년 연속 저성장,  스포츠만 약진!

올해 패션마켓은 전년대비 1.8% 신장한 39조7000억원 규모로 추정된다. 2015년 정점을 찍은 이후 3년 연속 1%대 성장세에 그치면서 침체 늪에 빠진 패션마켓은 내년도 전망도 그리 밝지 않다. 저성장 고착화를 탈피하기 위해 주요 패션기업들이 변혁을 시도하고 있지만 시장이 좀처럼 활성화되지 않고 있다.  

다만 8.5%라는 높은 성장률을 기록한 스포츠 조닝은 계속해서 오름세가 꺾이지 않는다. 액티브하게 바뀌는 라이프스타일과 애슬레저 열풍이 패션마켓에 주요한 화두로서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과거에 「나이키」와 「아디다스」 양 축의 정통 스포츠 브랜드 위주였다면 최근 「휠라」 「데상트」 「뉴발란스」에 이어 「다이나핏」 「질스튜어트스포츠」 그리고 「빈폴스포츠」까지 신규 주자들까지 치고 올라오면서 마켓 사이즈가 팽창하는 추세다.

2018년 패션업계 전반에 걸쳐 #온라인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M&A #인플루언서 #콜래보레이션 #뷰티 등은 시장을 지배하는 키워드였다.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아날로그에서 디지털로 옮겨가는 대변혁기를 맞은 만큼 앞으로 마켓을 리딩할 기업의 순위는 얼마든지 바뀔 수 있는 새로운 기회가 열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조닝별로 매출 증감률을 살펴보면 스포츠(8.5%) 럭셔리(5.9%) 골프웨어(4.5%) 여성복(3.7%) 순으로 전년대비 매출이 증가했다. 이에 반해 패션잡화(-3.8%) 캐주얼(-2.6%) 아웃도어(-1.0%)는 약세를 면치 못했다. 남성복, 유아동복, 이너웨어는 작년과 동일한 수준으로 마감이 예상된다.....

■ 패션비즈 2018년 11월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