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패잡] 조병하 l 전 신세계사이먼 대표 <br> 인생은 늘 배신이 기다리고 있다

People

< 알쓸패잡_패션과 라이프 >

[알쓸패잡] 조병하 l 전 신세계사이먼 대표
인생은 늘 배신이 기다리고 있다

Thursday, Oct. 26, 2023 | 외고, mizkim@fashionbiz.co.kr

  • VIEW
  • 1809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영화 ‘덩케르크’(2017)를 재미있게 봤던 기억이 있기 때문에 오랫동안 기다렸던 그의 영화 ‘오펜하이머’를 챙겨봤다. 영화가 시작되고 처음엔 왔다 갔다 하며 전개되는 시점과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편집 덕분에 상황 파악이 늦어졌지만, 분명한 건 그러는 동안에도 자막의 ‘시안화칼륨’은 금방 이해가 됐다. 그것은 강한 맹독성의 청산가리(싸이나)를 말한다.

어떻게 된 연유인지는 기억에 없지만, 콩나물을 기르는 노란 콩에 작은 구멍을 뚫고 싸이나(청산가리) 가루를 채우고 파낸 콩가루로 막은 다음 눈 덮인 겨울 산에 뿌려 놓았다.  다음 날 반경 200m를 넘지 않고 그 콩을 주워 먹고 죽어 있는 꿩이나 날짐승들을 사냥했던 어린 시절의 기억이 떠올랐다.

지금 생각해 보면 매우 위험한 일이었고, 회사 다닐 때 즐겨 보던 TV 프로그램 ‘극한직업’(EBS)의 세계에 나오는 후진국에서나 볼 수 있는 일이었다. 심리학 용어로 ‘샤덴프로이데’(Schadenfreude, 타인의 불행이나 고통에서 느끼는 상대적 행복)를 느끼게 하는 힘든 회사생활을 극복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됐던 프로그램이었다. 지금도 소소한 일상의 삶에서 감사함을 잃을 때면 케이블채널을 찾아서 가끔 본다.

사실 인생에서 가장 안전하고 행복한 시절은 아버지가 운전하고 그 옆자리에 앉은 어머니와 나누는 얘기 소리를 들으며 차 뒷좌석에서 졸던 때일 것이다. 영화 오펜하이머를 보는 내내 다음 두 가지 화두가 떠올라 영화의 세밀한 감상을 방해했다.

첫 번째는 누구든 인생에서 가장 잘나갈 때가 가장 위험할 때라는 것이다. 세상의 중심으로 나아간다는 것은 높은 나무 위에 올려지는 것과 같다. 이제 그 위상과 명성에 걸맞게 말하고 행동해야 하지만 쉽게 존재 이전이 되질 못하니 스스로 위험에 빠질 수밖에 없다. 그처럼 오펜하이머도 역사적인 프로젝트의 성공 때문에 이른 나이로 죽을 때까지 세상에서 자유로울 수 없었다.

파시스트의 히틀러, 공산주의의 스탈린, 제국주의의 일본에 한발 앞서 원자폭탄을 만들고 자유민주 진영을 구원했다고 하지만, 그는 세상을 모두 파괴할 수 있는 핵폭탄의 최초개발자로서 다이너마이트를 만든 노벨처럼 인간적인 번뇌에서 벗어날 수 없었던 것이다. 그 당시 타임지 표지까지 장식하면서 부와 명예를 함께 거머쥐고 제일 잘 나가는 물리학자가 됐지만 세상의 시기와 질투를 피해 갈 순 없었다.

두 번째는 우리의 인생에는 늘 배신이 기다리고 있다는 것이다. 피카소 · 르누아르 · 고흐의 그림을 거실에 걸어둘 정도로 부유했고, 7개 국어에 능통한 천재이면서도 품격과 인품을 고루 갖췄지만, 그의 인생에서도 주변 사람들의 오해와 배신이 기다리고 있었다. 근래 밝혀진 바에 따르면 실제 그는 공산주의자가 아니었다고 한다. 원자폭탄보다 강력한 수소폭탄 개발에 반대하면서 그의 성공을 시기하고 질투했던 가장 가까운 주변 인물들의 배신과 함께 반공이라는 이름의 매카시즘 광풍에 휩쓸리고 만다.

정보기관이 암시되며 의문의 죽음을 당한 그의 애인이자 약혼녀, 그리고 그의 아내와 동생이 공산주의자였기에 그의 국가 경력과 무관하게 소련의 스파이 혐의로 의심받고 공산세력으로 몰린다. 누구나 살아가면서 주변의 가까운 사람, 가장 믿었던 사람에게서 배신감을 느끼는 경우는 매우 흔한 일이다. 랄프 왈도 에머슨이 쓴 시, ‘무엇이 성공인가’ 중에서 “잘못된 친구의 배신을 인내하는 것”이 성공의 하나라고 오죽하면 말했겠는가.


■ 조병하 l 전 신세계사이먼 대표 profile
- 1987년 삼성그룹 공채 입사
- 1996년 신세계인터내셔날 입사
- 2005년 해외사업부 상무
- 2010년 국내 패션본부 본부장
- 2012년 신세계톰보이 대표이사 겸직
- 2016년 신세계사이먼 대표이사
- 2020년 브런치 작가 활동 중



이 기사는 패션비즈 2023년 10월호에 게재된 내용 입니다.
패션비즈는 매월 패션비즈니스 현장의 다양한 리서치 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이 기사는 패션비즈 2023년 10월호에 게재된 내용입니다.
패션비즈를 정기구독 하시면
매월 다양한 패션비즈니스 현장 정보와, 패션비즈의 지난 과월호를 PDF파일로 다운로드받아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패션비즈 정기구독 Mobile버전 보기
■ 패션비즈 정기구독 PC버전 보기





■ 패션비즈 기사 제보 Click! !!!
■ 패션 구인구직 전문 정보는 패션스카우트(www.fashionscout.co.kr) , Click! !!!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