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 프랑스 디자이너 `빠뚜` 국내 론칭

Today's News

< 브랜드 >

LF, 프랑스 디자이너 '빠뚜' 국내 론칭

Monday, Mar. 27, 2023 | 강지수 기자, kangji@fashionbiz.co.kr

  • VIEW
  • 1948


생활문화기업 LF(대표 오규식 김상균)가 프랑스 영 꾸뛰르 디자이너 브랜드 ‘빠투(PATOU)’를 국내 정식 론칭하며 수입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강화한다.  

LF는 빠투 본사와 수입 · 영업에 관한 계약을 체결하고 국내 사업을 본격화했다. 현재 전개 중인 수입 패션 브랜드로는 '이자벨마랑' '빈스' '레오나드' '오피신 제네랄' '바버' '바쉬'가 있으며, 빠투처럼 MZ 세대가 즐겨 찾는 해외 뉴럭셔리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강화한다.  

LF 수입사업부 관계자는 “신선한 가치를 지닌 럭셔리 브랜드를 찾고 있는 국내 많은 소비자의 니즈를 만족시키고자 파리 현지는 물론, 세계적으로 주목 받고 있는 빠투를 한국 시장에 새롭게 소개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랜 역사와 앞서 나가는 트렌드가 공존하는 빠투의 다양한 라인을 본격적으로 선보여 차별화된 브랜드 정체성을 확실히 각인 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빠투를 국내 유통하는 LF는 3월27일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 전문 LF몰에서 브랜드 단독관을 열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한다. 올해 안으로 수도권 백화점을 중심으로 거점 매장을 오픈해 유통망을 확대할 계획이다.

빠투는 1914년, 23세의 천재 디자이너인 ‘장 빠투(Jean Patou)’가 패션 하우스를 설립하며 탄생한 브랜드다. 장 빠투는 유럽과 미국 전역을 무대로 활동하며 1920년대 사교계 인사로도 유명세를 탔는데, 미국 언론은 당시 그를 ‘유럽에서 가장 우아한 남자’로 묘사했다.

창의적이고 혁신적이었던 장 빠투는 코르셋 없는 드레스와 짧은 치마를 디자인하는 등 사회가 제한하는 여성 옷차림의 틀을 깨는 데 앞장서며 패션계 돌풍을 일으켰다. 또 시대보다 앞서 스포츠웨어를 발명하고, 자신의 이니셜 ‘JP’를 이용해 최초의 모노그램을 개발하는 등 당대 라이벌이었던 잔 랑방, 가브리엘 샤넬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전설적인 패션 디자이너로 평가 받았다.  

1936년 장 빠투가 이른 나이에 사망하고 패션 하우스에는 칼 라커펠트, 마크 보앙, 장 폴 고티에, 크리스티앙 라크루아 등 거물급의 디자이너가 거쳐 가며 재능을 선보였으나, 1987년을 끝으로 장 빠투 하우스의 운영은 종료됐다.

이후 2018년 LVMH에서 장 빠투를 인수하고, 2019년 빠투라는 브랜드로 부활시켰다. 브랜드 CD로 지방시와 까르벵을 거치며 젊은 생로랑이라 불릴 만큼 뛰어난 잠재력을 지닌 '기욤 앙리'를 임명하고 의류 라인을 출시했다.

기욤 앙리가 합류한 빠투는 LVMH의 루키 브랜드로 급부상했다. 프랑스 3대 백화점 중 하나이자 LVMH를 새 주인으로 맞은 파리 사마리텐 백화점에서 2023 F/W 시즌 런웨이를 진행하기도 했는데, 이는 사마리텐 백화점 재개장 후 최초의 런웨이로 글로벌 패션계 화제를 모았다.  

빠뚜는 여성스러운 스타일 가운데서도 스포티한 요소를 가미해 세련된 느낌을 강조했다. 꾸뛰르적인 완성도가 돋보이는 블라우스와 트위드 소재의 테일러드 재킷, 로고 프린팅이 돋보이는 티셔츠와 모자 등이 주력 제품이다. 이와 함께 반달 모양으로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르 빠투 백’과 미니사이즈의 ‘르 쁘띠 빠투 백’이 인기가 좋다. [패션비즈=강지수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