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아, 보테가베네타와 크리스마스 트리 장식

Today's News

< 브랜드 >

갤러리아, 보테가베네타와 크리스마스 트리 장식

Tuesday, Nov. 22, 2022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1693


갤러리아백화점(대표 김은수) 명품관은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보네가베네타'와 크리스마스 트리와 외관 장식을 선보인다. 이번 프로젝트는 갤러리아명품관 보테가베네타 남∙여성 통합 매장 리뉴얼 오픈 1주년을 맞이해 진행했다. 크리스마스 외관 장식은 보테가베네타의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마티유 블라지(Matthieu Blazy)’가 처음으로 선보인 2022 겨울 컬렉션에서 영감을 받아 황금빛으로 장식했다.

해당 컬렉션에서 소개된 ‘조디 백’의 골드 스터드 디테일과 보테가베네타의 시그니처인 ‘인트레치아토(Intrecciato)’ 패턴을 활용해 갤러리아의 크리스마스 디자인으로 완성했다. 또한 14m 높이의 대형 생목(生木) 구상나무로 제작한 크리스마스 트리를 함께 선보여 풍성함을 더한다. 골드 큐브로 장식한 해당 트리는 전통적인 크리스마스 트리의 모습에 황금빛을 더해 더욱 따뜻하고 화려한 느낌을 선사한다.

보테가 베네타는 이번 크리스마스 디스플레이와 함께 국내 단독 상품 및 크리스마스 기프트 셀렉션 상품을 명품관 이스트 2층 본 매장에서 선보일 계획이다.

한편 갤러리아명품관의 크리스마스 트리는 지난 2016년도부터 ‘불가리(’16년)’, ‘까르띠에(’17년)’, ‘샤넬(’18년)’, ‘루이비통(’19년)’, ‘펜디(’20년)’, ‘디올(’21년)’ 등 명품 브랜드와 이색적인 크리스마스 조형물을 선보여왔으며, 매년 크리스마스 시즌이 되면 서울을 대표하는 크리스마스 명소로 자리잡고 있다. [패션비즈=안성희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