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인터내셔날, 10월 여성복 매출 41% 업

Today's News

< 컴퍼니 >

신세계인터내셔날, 10월 여성복 매출 41% 업

Wednesday, Oct. 26, 2022 | 강지수 기자, kangji@fashionbiz.co.kr

  • VIEW
  • 723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이길한)의 대표 여성복 브랜드 '보브' '지컷' '스튜디오 톰보이' '델라라나' '일라일'의 10월 1일부터 23일까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1% 증가했다. 객단가가 높은 패딩, 코트 등 겨울 아우터가 예년보다 2~3주 이상 빠르게 판매되며 여성복 전체 매출을 견인했다.

실제로 이 기간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자사몰 에스아이빌리지(S.I.VILLAGE)의 핫키워드에는 #재킷, #겨울아우터, #코트, #부츠가 급상승했으며, 여성 카테고리 내 인기 제품 순위 상위권은 모두 패딩, 재킷, 코트 등의 아우터가 차지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여성복 보브(VOV, Voice of Voices)는 10월1일부터 현재까지 월 누계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0% 신장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트렌치코트, 경량 패딩 등이 인기를 끌었다면 올해는 본격적인 추위를 대비하는 고객들이 늘며 다운패딩, 구스다운 코트, 무스탕 등의 한겨울용 헤비 아우터 판매가 높았다.

그 중에서도 ‘니트 슬리브 구스다운 퀼팅 재킷’은 보브의 매출 1위 제품으로 최근 유행하는 짤막한 기장의 다운 패딩이다. 탈부착 가능한 니트 후드로 다양한 연출이 가능하도록 했으며, 니트 재질의 소매에 레터링 디자인으로 포인트를 줬다. 블랙과 크림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했는데, 올 겨울 크림, 베이지 등의 따뜻한 색상의 아우터가 인기를 끌며 크림 색상의 물량이 빠르게 소진되고 있다. 출시 한 달여 만에 1차 리오더에 들어간 상태다.

여성복 스튜디오 톰보이(STUDIO TOMBOY)는 동기간 매출이 24% 증가했다. 아우터 맛집이라는 애칭에 걸맞게 경량다운코트, 재킷, 무스탕 등이 고르게 인기를 끌었다. 복고 열풍에 맞춰 2000년대 초반으로 돌아간 듯 한 토글 단추(떡볶이 단추) 디테일의 무스탕, 숏 더플코트, 롱 퀼팅 코트 등이 눈에 띄며, 톰보이 특유의 오버사이즈 코트와 재킷도 판매 호조를 보였다.

니트웨어를 주력으로 선보이는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여성복 일라일(ILAIL)은 10월 한달 누계 매출이 전년비 103.8% 급증했다.  

이 기간 캐시미어 핸드메이드 코트와 니트 코트, 울 가디건, 울 재킷 겨울철 대표 소재인 캐시미어와 울 등을 활용한 아우터가 잘 팔렸다. 일라일은 니트 소재의 ‘라쿤 니티드 오픈 아우터’를 선보였는데, 포근한 소재감과 색상 조합, 세련된 실루엣으로 출시 초반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 외에도 10월 1~23일 동안 여성복 델라라나(DELLA LANA)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28.7%, 지컷(g-cut)은 18.2% 증가하는 등 여성복 브랜드 모두가 두 자릿수 이상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여성복 관계자는 “10월 말부터 겨울 성수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만큼 매출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급변하는 날씨와 트렌드에 맞춘 제품 기획과 재고 관리, 발 빠른 고객 프로모션으로 매출을 더욱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30일까지 평년보다 기온이 낮을 확률이 높고, 11월 초에도 평년 기온인 9.4~11.2도보다 낮을 확률이 높을 것으로 전망됐다. 추위가 앞당겨진 만큼 겨울 신상품의 정상가 판매율이 높아지면서 매출과 이익이 모두 증가세다. [패션비즈=강지수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