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패션 빈폴, 친환경 라인 `그린빈폴` 선봬

Today's News

< 브랜드 >

삼성패션 빈폴, 친환경 라인 '그린빈폴' 선봬

Tuesday, Aug. 2, 2022 | 강지수 기자, kangji@fashionbiz.co.kr

  • VIEW
  • 1197


삼성물산패션부문(부문장 이준서)의 트래디셔널 캐주얼 브랜드 '빈폴(BEANPOLE)'이 100% 친환경 상품으로 구성한 지속가능성 라인 ‘그린빈폴(GREEN BEANPOLE)’을 출시한다.  

빈폴은 지난 2016년 가을·겨울 시즌부터 젊은 고객들이 선호할 만한 디자인에 가성비를 갖춘, 온라인 전용 상품 라인인 그린빈폴을 전개해왔다. 이번 시즌부터는 지속가능성 가치를 담아 새 단장한다. 그린빈폴은 지속가능성을 실천하고 경험할 수 있는 라인으로, 우리 모두의 미래를 위한 ‘의미 있는 패션’을 추구한다.

환경에 친화적인 소재와 방식으로 제작한 상품들로 구성한다. 예를 들어 버려진 페트병과 의류를 재활용한 재생 소재, 오가닉 소재, 동물 복지 시스템을 준수하는 RDS(Responsible Down Standard, 책임 다운 기준) 인증 다운 충전재, 비료와 살충제 사용을 최소화하고 노동 환경과 인권을 존중하는 BCI(Better Cotton Initiative) 인증 면을 사용한다.

그린빈폴 삼성물산패션부문의 패션/라이프스타일 전문몰 SSF샵 등 온라인 채널에서 주력으로 전개하며, 판매처를 확대해 여의도 더현대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스타필드 고양/안성 등 일부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선보인다. 가격은 그린빈폴의 타깃 고객인 20~30대 밀레니얼 세대를 고려해 메인 상품의 80% 수준으로 책정했다.  

그린빈폴 F/W 시즌은 맨투맨, 셔츠, 케이블 니트, 치노/데님 팬츠, 다운 점퍼, 더플 코트 등 클래식하면서 젊은 디자인의 남녀 캐주얼 의류로 구성했다. 또한 위트 있는 색감과 글씨체로 유명한 일러스트레이터 노이신과 협업했다. 노이신 작가와 함께 개발한 지구본, 자전거 그래픽을 주력 아이템인 맨투맨에 적용했다.  

원은경 빈폴사업부장은 “올해부터 ‘그린빈폴’을 100% 친환경 상품으로 재정비해 빈폴이 추구하는 핵심가치인 지속가능성을 전달하고자 한다. 환경 친화적인 소재와 빈폴 특유의 클래식한 디자인을 적용한 의류를 통해 의식있는 밀레니얼 소비자들에게 미래를 위한 지속가능한 패션을 선보이겠다”라고 말했다.[패션비즈=강지수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