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기후위기 대응 `제로서울 실천단` 참여

Today's News

< 브랜드 >

이랜드, 기후위기 대응 '제로서울 실천단' 참여

Monday, June 13, 2022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1379
이랜드리테일(대표 안영훈, 윤성대)이 서울시와 손잡고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본격적으로 나선다. 이랜드리테일은 온실가스, 1회용품, 음식물쓰레기 등 기후 위기를 야기하는 환경 문제를 ‘제로’로 만들기 위한 민관협력 네트워크 ‘제로서울 실천단’에 참여한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청에서 열린 제로서울 실천단 출범식에는 조인동 서울시 행정1부시장과 윤성대 이랜드리테일 대표를 비롯해 13개 기업 대표 및 임직원, 3개 경제협의체 관계자 및 1개 언론사 임원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윤성대 대표가 경제인 대표로 조인동 서울시 행정1부 시장과 협약서에 직접 서명하며 제로서울 실천단에 적극 참여할 것으로 약속했다.

이랜드리테일을 포함한 제로서울 실천단 참여기업은 서울시와 손잡고 건물에너지 효율화, 전기차 충전기 보급, 제로웨이스트 등 서울시가 추진하는 주요 환경정책에 협력하고 기후위기 대응 시민 캠페인 등에 참여하게 된다. 특히 이랜드리테일을 비롯한 참여 기업 다수는 사내 카페 일회용품 줄이기, 종이팩 및 폐플라스틱병 자원순환 등 제로웨이스트 프로젝트에 동참해 실질적인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한 움직임에 앞장선다.

이랜드리테일은 올해 1월 NC강서점에 서울시와 함께 일회용 포장재 없는 제로마켓을 개점하면서 제로웨이스트 프로젝트에 동참했다. NC강서점 제로마켓은 에코 세제, 방부제 등 화학제품 무첨가 비누, 식물성 치실 등 최신 유행하는 제로웨이스트 상품을 전시 및 판매하는 매장이다. 즉석식품 매장과 협업해 1회용 플라스틱 용기 대신 다회용기를 이용해 포장하는 ‘용기내 챌린지’등의 행사를 진행하며 제로웨이스트 프로젝트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윤성대 이랜드리테일 대표는 “이제 국가를 넘어 전세계적인 이슈가 된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서울시와 손을 잡고 힘을 모은 것”이라며 “민관의 협력이 추후 의미 있고 큰 발걸음으로 평가 받을 수 있도록 기업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로서울 실천단’에는 이랜드리테일을 비롯해 △골프존 △대상 △락앤락 △비와이엔블랙야크 △서울YMCA △스타벅스 △SK텔레콤 △우리은행 △제주삼다수 △코레일유통 △해양환경공단 △효성티앤씨 등 13개 기업과 △대한상공회의소 △전국경제인연합회 △중소기업중앙회 등 3개 경제협의체 및 △매일경제신문 1개 언론사가 동참한다. [패션비즈=안성희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