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아, 웨스트 4층 남성 전문 럭셔리관 완성

Today's News

< 유통 >

갤러리아, 웨스트 4층 남성 전문 럭셔리관 완성

Thursday, Feb. 10, 2022 | 강지수 기자, kangji@fashionbiz.co.kr

  • VIEW
  • 2304


갤러리아백화점(대표 김은수)이 지난 2년 간 진행한 남성층 리뉴얼이 완성됐다. 명품관 웨스트 4층 남성층을 순차적으로 리뉴얼하며 남성 전문 럭셔리 매장의 라인업을 확실하게 끌어올렸다.

2019년 말부터 기존 컨템퍼러리 남성 브랜드로 구성된 웨스트 4층에 ▲루이비통 ▲구찌 ▲디올 ▲셀린느 ▲펜디 등 명품 브랜드들의 남성 특화 매장을 대거 들여오면서 명품 남성존으로 탈바꿈시켰다. 올해는 ▲페라가모 ▲발렌시아가 ▲지방시 ▲돌체앤가바나 등 남성 명품 매장들을 오픈해 남성 럭셔리 조닝을 완성했다.

이에 웨스트 4층은 브랜드 간 벽 · 인테리어 구분이 없던, 하나의 인테리어로 통일된 보더리스(Borderless) 형태에서 브랜드 간 구분이 명확한 박스형 매장으로 바뀌었다.

갤러리아 관계자는 "MZ세대들의 명품 브랜드 로열티가 강해지면서 기존 상품 중심의 매장 연출에서 브랜드 중심의 매장 연출로 변화를 꾀했다. 이번 리뉴얼 완료로 기존 이스트 4층부터 웨스트 4층까지 총 두 개 층에 걸쳐 하이엔드 남성 특화 조닝을 갖추게 됐다”라고 말했다.  

특히 이번 리뉴얼에서는 불가리 남성 전용 매장과 명품시계 입문용으로 적합한 ▲태그호이어 ▲브라이틀링 ▲몽블랑 등 하이주얼리&워치를 명품 남성 의류 카테고리와 함께 구성했다. 남성들의 명품 의류 구매가 하이주얼리&워치로까지 연결될 수 있도록 했다.

이외에도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 ‘우영미’의 바(Bar)형태의 ‘카페 맨메이드’를 지난 1월에 웨스트 4층에 오픈, 쇼핑과 함께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고객 니즈를 반영했다.

웨스트 4층의 2021년 매출은 2020년 대비 33% 신장했고, 올해 1월 매출은 전년 1월 대비 51% 신장했다. 특히 3040대 남성들의 명품 소비가 빠른 속도로 증가해 지난해 명품관 3040 남성들의 명품 매출이 2020년 대비 53% 신장했다. [패션비즈=강지수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