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루이비통 등 남성 럭셔리 강화

Today's News

< 유통 >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루이비통 등 남성 럭셔리 강화

Tuesday, Dec. 14, 2021 | 강지수 기자, kangji@fashionbiz.co.kr

  • VIEW
  • 1782


현대백화점(대표 김형종)이 압구정본점(올 6월)에 이어 오늘(14일) 무역센터점에도 ‘루이비통’ 남성 전문 매장을 연다.

이번에 오픈하는 루이비통 남성 전문 매장은 188㎡(약 57평) 규모다. 루이비통 남성 컬렉션 아티스틱 디렉터였던 버질 아블로(Virgil Abloh)가 일본 패션 브랜드 휴먼 메이드(Human Made)의 설립자 니고와 협업해 보이는 LV²(LV 스퀘어드) 컬렉션 등 남성 전문 의류 및 액세서리를 선보인다.

이번 루이비통 남성 전문 매장 오픈은 무역센터점 7층을 국내 최고 수준의 럭셔리 남성 브랜드 전문관으로 탈바꿈하려는 백화점 MD 리뉴얼의 일환이다. 현대백화점은 지난달부터 현대백화점 기존 입점해 있던 수입 남성 브랜드를 새단장하는 것은 물론, 글로벌 럭셔리 남성 브랜드를 연이어 유치하고 있다.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은 이번 루이 비통 남성 전문 매장뿐만 아니라 내년 상반기까지 해외 럭셔리 남성 브랜드 2~3개를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최근 압구정본점에 ‘멘즈 럭셔리관’을 선보인데 이어 무역센터점도 국내 최고 수준의 ‘남성 럭셔리 부띠끄’로 탈바꿈해 나갈 계획이다. 앞으로도 남성 고객의 발길을 끌기 위한 럭셔리 브랜드를 유치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프로모션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패션비즈=강지수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