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갤러리아, 디올과 함께 한 크리스마스 트리

Today's News

< 유통 >

[포토] 갤러리아, 디올과 함께 한 크리스마스 트리

Wednesday, Nov. 3, 2021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2454
갤러리아백화점(대표 김은수)이 명품관에 ‘디올’과 함께 한 크리스마스 트리와 조형물을 선보였다. 이번 크리스마스 외관 프로젝트는 디올의 2022년 크루즈 컬렉션 무대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했다. 크루즈 컬렉션에서 소개된 패션 아이템의 패턴을 응용하고 색감을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 크리스마스 콘셉트는 ‘별’이다. 디올 로고가 새겨진 총 9m 높이의 대형 별 트리와 함께 나뭇잎과 사슴 조형물을 금빛으로 장식했다. 백화점 외관 역시 8m 높이의 금색 별로 장식한다. 대형 별을 중심으로 흰색, 아이보리색에 금색 테두리가 새겨진 다양한 형태의 나뭇잎이 외벽을 타고 뻗어나가며 백화점 외관을 금빛으로 물들여 화려함을 더 했다.

한편 갤러리아명품관의 크리스마스 트리는 지난 ‘16년도부터 ‘불가리(16년)’, ‘까르띠에(17년)’ ‘샤넬(18년)’ ‘루이비통(19년)’ ‘펜디(20년)’ 등 명품 브랜드와 이색적인 크리스마스 조형물을 선보여왔다. 매년 크리스마스 시즌이 되면 서울을 대표하는 크리스마스 명소로 자리잡고 있다. [패션비즈=안성희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