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복 잡은 로가디스, 8~9월 매출 전년비 60% ↑

Today's News

< 브랜드 >

예복 잡은 로가디스, 8~9월 매출 전년비 60% ↑

Wednesday, Oct. 13, 2021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867



삼성물산패션(부문장 이준서)의 남성복 '로가디스'가 예복 수요를 잡으면서 지난 8~9월 슈트 매출이 전년대비 60% 신장했다. 회사 측은 "코로나19 여파로 결혼식을 미뤘던 고객의 수요가 높아지고, 가성비와 실용성을 고려한 소비 심리가 반영된 결과"라고 설명한다.

로가디스는 특히 고급 라인인 꾸띄르의 경우는 110% 이상 신장률을 보이며 호조세를 보였다. 가장 효자 노릇을 하고 있는 상품은 이탈리아 최고급 원단인 피아첸자(Piacenza) 사의 소재를 사용한 네이비 컬러의 솔리드 슈트다. 세번수의 울 소재로 제작돼 광택감과 터치감이 우수하다. 지난 8월부터 판매돼 10월 2주까지 50% 판매율을 기록했다.

또 그레이 컬러의 솔리드 슈트, 제냐 소재의 바이올렛 네이비 컬러의 빅 체크 슈트,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자체 제작한 울/실크 혼방 소재의 마이크로 패턴 슈트 등이 판매율이 높았다. 클래식하고 포멀한 느낌을 강조하고 싶은 고객을 위해 베스트(조끼)를 추가로 판매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꾸띄르 라인 슈트의 가격은 89만~128만원이다.

고급 라인 '꾸띄르' 110% 신장률, 프리미엄 소재 주효

로가디스와 삼성물산 패션부문 직물사업부가 협업 개발한 익스클루시브 소재로 만든 ‘G-LUXE(지럭스)’ 슈트도 가성비 아이템으로 손꼽히며 소비자의 선택을 받았다. ‘골덴텍스 럭셔리’의 약칭인 ‘G-LUXE’ 슈트는 최고급 소재와 세련된 컬러감, 부드러운 터치감에도 불구하고 40만원대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출시됐다. 고급 양모 소재를 사용한 트윌 조직의 슈트로 다양한 TPO에 활용할 수 있다.

스트레치성을 강화한 컴포트 슈트, 부드러운 터치감을 자랑하는 캐시미어 블렌드 슈트, 활용도 높은 베이직 슈트 등으로 구성됐다. 솔리드/마이크로 패턴이 접목된 네이비/차콜그레이/카멜/와인 컬러의 슈트가 인기를 끌었다. 가격은 69만원이다.

로가디스의 판매 증대에는 매장에서 진행하는 특별 ‘사이즈 맞춤 서비스’가 한몫 했다. 기성복에서는 볼 수 없는 상의와 하의 사이즈를 별도로 제작해 주는 서비스다. 상의의 경우는 90이하와 115이상 사이즈를 만들어 주고, 하의의 경우는 30인치 이하와 40인치 이상의 사이즈도 맞춰준다. 고객들의 문제를 현장에서 해결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함에 따라 지난해 동기 대비 4배 이상 이용률이 증가했다.

이승제 로가디스 팀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예식 연기에 피로도가 높은 상황에서 가성비를 갖춘 상품과 사이즈 맞춤 서비스 제공이 고객에게 위로의 감정으로 다다른 것 같다” 라며 “로가디스는 고객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행복한 경험을 넘어 감동을 제공할 수 있는 다양한 접근을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패션비즈=안성희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