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 헤지스, 슈즈 전체 라인 친환경 생산 시동

Today's News

< 브랜드 >

LF 헤지스, 슈즈 전체 라인 친환경 생산 시동

Tuesday, Oct. 5, 2021 | 강지수 기자, kangji@fashionbiz.co.kr

  • VIEW
  • 1122


LF(각자대표 오규식 김상균)의 브리티시 감성 트래디셔널 캐주얼 브랜드 ‘헤지스(HAZZYS)’가 2023년부터 출시되는 모든 신발 제품을 친환경 소재로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그리고 그 첫 스텝으로 친환경 전환 프로젝트인 '그린 스텝 위드 헤지스(Green Step with HAZZYS)' 캠페인을 진행, 이탈리아 비건 스니커즈 브랜드 ‘아이디에잇(ID.EIGHT)’과 협업해 비건 레더 슈즈 애플스킨 라인을 출시했다.

헤지스는 최근 국제적으로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헤지스는 신발이 생산과정에서 가장 큰 환경오염 문제를 유발하는 패션 아이템 중 하나라는 점에 주목했다. 이에 오는 2023년까지 모든 신발 라인을 지속가능한 소재로 제작하며 친환경 중심으로 재단장하고, 재활용 및 비건 소재의 대중화로 환경보호에 기여하고자 ‘그린 스텝 위드 헤지스’ 캠페인을 온·오프라인 채널에서 전개한다. 헤지스는 나아가 중장기적으로 신발 외 품목에도 친환경 소재를 적용시키는 등 ‘그린 디자인’ 혁신에 힘을 줄 계획이다.

헤지스의 첫 친환경 신발 라인은 이탈리아 스니커즈 브랜드 아이디에잇과의 협업으로 완성했다. 한국-이탈리아 국제 커플인 이동선 디자이너와 줄리아나 보르지오(Giuliana Borzillo) 프로덕트 매니저가 지난 2019년 설립한 아이디에잇은 사과 껍질, 포도 껍질, 파인애플 잎 등 버려지는 과일 부속물을 활용해 신발을 제작하는 비건 패션 브랜드다. 국제 재활용 인증기관인 ‘GRS(Global Recycle Standard)’ 인증을 획득하는 등 지속가능한 소재 기술력과 개성 있는 디자인으로 이탈리아를 넘어 전 세계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헤지스가 아이디에잇과 함께 선보인 애플스킨 라인은 사과 껍질로 만든 비건 가죽을 사용했다. 인솔부터 아웃솔까지 신발 전체가 재활용된 폴리에스터, 고무, 면, 종이 등 친환경 소재로 제작됐다. 인체공학적인 설계로 우수한 착화감이 돋보이며 밑창의 돌기 디자인으로 접지력을 향상시켜 안정감을 더했다. 역동적인 디자인으로 캐주얼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으며, 화이트와 블랙, 그리고 경쾌한 색상 조합으로 완성한 멀티 컬러 등 세 가지 색상으로 출시했다.

김훈 LF 헤지스 브랜드 총괄 CD(Creative Director)는 “환경보호의 필요성이 높아짐에 따라 패션 아이템 중 환경 오염 요소가 가장 많다는 신발 라인업부터 전면 개편하며 유의미한 수준의 ‘그린 디자인’ 혁신을 이룰 예정이다. 친환경적 가치에 중점을 두고 보다 다양한 아이템에서 소재와 제작 과정 혁신을 추진하며 ESG 가치 실현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헤지스는 최신 3D 디자인 기술을 활용해 샘플 제작뿐만 아니라 품평회 개최, 제품 출시, 마케팅으로 고객 소통까지 진행하며 섬유폐기물과 에너지 낭비를 획기적으로 줄이는 등 친환경 가치를 실현해왔다. 이 같은 노력으로 지난 9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ICT융합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헤지스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지속가능성에 핵심 가치를 두고 혁신 기술 도입과 협업을 적극 추진하며 친환경 가치를 실현하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패션비즈=강지수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