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브리지멤버스 제작 올림픽 단복 글로벌서 주목

Today's News

< 브랜드 >

캠브리지멤버스 제작 올림픽 단복 글로벌서 주목

Friday, July 30, 2021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1424
코오롱FnC부문(대표 유석진)의 남성복 '캠브리지멤버스'에서 제작한 도쿄 올림픽 선수단 단복이 주목받고 있다. 글로벌 패션 미디어 ‘WWD’가 선정한 ‘도쿄올림픽 개회식에서 주목할만한 패션 순간 11’ 중 하나로 선정된 것.

캠브리지멤버스는 이번 올림픽 국가대표 선수단복에 우리나라 고유의 색감과 다양한 의미를 담았다. 블레이저는 고려청자의 아름다운 비색을, 팬츠는 조선 백자에서 볼 수 있는 순백색으로 표현했다. 또한 태극의 붉은 색과 푸른 색을 인용한 스트라이프 넥타이와 스카프로 포인트를 줬다.

WWD는 이를 언급하며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단 입장의 순간을 ‘도쿄올림픽 개회식에서 가장 주목할만한 패션의 순간 11’ 중 하나로 뽑았다. 캠브리지멤버스는 고려청자와 조선백자 외에도 고구려 무용총의 수렵도를 모티브로 한 패턴을 프린트해 안감에 표현했다.

소매에도 붉은색과 푸른색을 사용한 자수 디테일을 넣어 포인트를 줬다. 또한 일본의 무더운 기후에도 쾌적하게 입을 수 있도록 흡한속건 소재를 사용했으며, 팬츠는 와플 모양이 조직감이 있는 기능성 원단을 사용해 청량감을 주었을 뿐 아니다. 구김도 최소화했다. 캠브리지멤버스의 MTM(made-to-measure: 주문제작/맞춤제작) 슈트 기술력을 발휘해 모든 선수들에게 개인별로 최적화된 단복을 제작했다.

이상우 캠브리지멤버스 브랜드 매니저는 “국가대표 선수들의 단복을 만들 수 있었던 것 자체도 큰 영광"이라며 "이번 올림픽에서 중요한 패션의 순간에 선정돼 더 큰 영광이며, 국가대표 선수에게도 힘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패션비즈=안성희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