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브랜드 >

갤러리아, 이탈리아 ‘부첼라티’ 국내 최초 선봬

Friday, Apr. 16, 2021 | 강지수 기자, kangji@fashionbiz.co.kr

  • VIEW
  • 883


갤러리아백화점(대표 김은수)이 오는 20일 명품관에 이탈리아 하이주얼리 브랜드 ‘부첼라티’를 국내 최초로 오픈, 명품관의 하이주얼리&워치 브랜드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한다.

1919년에 창립된 부첼라티는 100년 역사를 지녔으며, 특별한 색의 흔하지 않은 원석을 사용한다. 표면에 텍스처 느낌을 준 화이트 및 옐로우 골드로 조화를 이룬다. 르네상스 시기의 전통적인 이탈리아 공방 기법을 이어받았다. 현재 부첼라티는 리치몬트 그룹이 소유하고 있으며, 창시자 마리오 부첼라티 일가가 경영 전반에 관여하고 있다.





대표 컬렉션은 ‘마크리(Macri)’ 라인으로 금속의 표면에 실키한 텍스처 감을 주는 새김질의 ‘리가토’ 각인기술을 활용, 순금을 부드러운 실크처럼 보이게 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에 표면을 통해 반사되는 빛은 수천갈래로 퍼져나가며 제품을 더욱 아름답게 빛내준다.

이와 더불어 갤러리아는 부첼라티 신규 오픈을 비롯해 기존의 하이주얼리 매장 면적을 확장, 기존 2개층(B1F-1F)에 구성되어 있던 하이주얼리&워치존을 2층 명품여성 층으로까지 확대했다.

이에 갤러리아는 신규 하아주얼리 브랜드 오픈과 더불어 4월 말에는 명품관 웨스트 명품남성의류 4층에 이탈리아 하이주얼리 브랜드 ‘불가리’ 남성 전용 매장을 국내 최초로 오픈한다. 해당 매장은 남성 특화 주얼리 매장으로 남성들을 위한 보석, 시계뿐만 아니라 남녀공용 주얼리 상품도 대거 선보일 예정이다.

이외에도 지난 2일 웨스트 명품남성의류 4층에는 처음으로 명품시계 브랜드 태그호이어, 브라이틀링 등을 오픈했다. 해당 시계 브랜드들 또한 기존 명품시계와 주얼리를 한곳에 모은 하이주얼리&워치존에 구성돼 있었으나, 명품시계를 처음 구매하는 MZ세대들에게 입문용으로 적합한 브랜드라 파악하고 구매 접근성을 강화하기 위해 남성 의류 층으로 이동하게 됐다.

갤러리아는 지난해 4월부터 올해 3월까지 최근 1년 동안 하이주얼리&워치 신장률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간 대비 54% 고신장했다. 특히 명품시계를 중심으로 한 40대 남성의 하이주얼리&워치 신장률이 74%를 기록, 전 연령대별에서 가장 높은 신장률을 보여줬다.

갤러리아 관계자는 “명품 시계와 주얼리 특정 인기 모델의 경우 웨이팅을 받지 않고, 고객이 입고 확인 후 바로 방문해야 구매가 가능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라고 말했다. [패션비즈=강지수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