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브랜드 >

D2C 업계 1위 에이피알, 중기부 우수기업 선정

Wednesday, Feb. 24, 2021 | 홍승해 기자, hae@fashionbiz.co.kr

  • VIEW
  • 1053
글로벌 패션·뷰티 D2C 기업 에이피알(대표 김병훈)이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주관하는 '2020 벤처천억기업' 우수기업 현장방문을 진행했다. 지난 1월 말 중기부에서 발표한 '2020 벤처천억기업 조사결과'에 따른 이번 방문에는 김영신 서울중소벤처기업청장이 직접 방문, 트로피를 전달 및 오피스 투어 등을 하며 격려의 시간을 가졌다.

에이피알은 총 600여 개 사에 달하는 벤처천억기업(2019년 말 기준)들의 조사 지표에서 최상단에 위치하며 스케일업 과정마저 넘어서고 있다. 창업 이후 매출 1000억을 달성할 때 까지 평균 17.5년의 시간이 걸리는 데 비해 에이피알은 창립 만 5년만인 지난 2019년 1500억이 넘는 매출을 올렸다. 2019년부터 경기 침체로 평균 매출액이 0.4% 하락함에 대해서도 에이피알의 매출은 창립이후 연평균 3배 가량의 성장세를 유지 중이다. (2019년 말 기준, 대기업/중견기업 전년대비 매출액 평균 7.2%/5.8% 하락)  

에이피알은 총 494개의 수출기업(전체 벤처천억기업 중 81%)들이 기록한 평균 8%의 수출액 성장률 역시 가볍게 제쳤다. 지난 2017년 첫 해외진출 이후 2018년 100억 돌파, 2019년 350억 돌파, 2020년에는 해외매출로만 1000억을 넘어서며 연평균 약 3배씩 성장했다. 에이피알은 2019년의 실적을 토대로 구랍 12월 '무역의 날'을 맞아 3천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으며, 2월 초 산업부에서 제작한 공익 영상에 '대한민국 무역의 힘'에 수출국가대표 기업으로 선정돼 출연하기도 했다.  





고용 인원 2.5배 증가 ... 해외 매출도 우수

에이피알의 성장은 비용적인 수치 이외에도 도드라지게 나타나고 있다. 평균 매출액이 하락한 벤처천억기업들은 업무 종사자 역시 2018년 말 대비 2.3%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지만, 에이피알은 2019년 34%(전년대비) 증가에 이어 2020년에는 무려 89%(전년대비)의 인원이 증가하며 고용창출에도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말 기준 255명에 달한 에이피알 임직원은 2018년 대비 2.5배가 늘어난 수치다. 에이피알은 지난 2019년 고용노동부 주관 '일자리 창출 유공 장관상'을 수상했으며, 2020년까지 2년 연속 '청년친화강소기업'에 선정되었다.  





에이피알은 매출과 고용 지표 이외에도 지난해 11월 '글로벌피부과학연구원(원장 최명선, 삼성동 소재)'를 설립하며 R&D 연구개발에도 투자하고 있다. 세계 7개 국(대한민국 포함)에서 활약하는 글로벌 D2C 기업이라는 말에 걸맞게 여러 피부타입에 대한 세밀한 연구과 신뢰성을 갖춘 임상시험으로 지속가능한 독자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김병훈 에이피알 대표는 "'고객의 삶을 개선하는데 기여하는 회사를 추구하며, 에이피알의 제품을 경험하는 고객의 성공들이 지금의 성공을 이끌었다고 생각한다"며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과감한 실행으로 혁신을 이뤄낸 임직원들과 계속해서 '함께 성장(Let's grow together)'할 에이피알의 선전을 기대해달라"고 소감을 전했다. [패션비즈=홍승해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