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 이탈리아 슈즈 "주세페자노티" 판권 인수

Today's News

< 컴퍼니 >

SI, 이탈리아 슈즈 '주세페자노티' 판권 인수

Monday, Jan. 6, 2020 | 강지수 기자, kangji@fashionbiz.co.kr

  • VIEW
  • 1980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장재영)이 이달 1일 이탈리아 럭셔리 슈즈 브랜드 '주세페자노티(GIUSEPPE ZANOTTI)'의 국내 판권을 확보했다. 이번 판권 인수를 통해 신세계인터내셔날은 프랑스 대표 럭셔리 슈즈 브랜드 '크리스찬루부탱'과 함께 유럽 명품 슈즈의 양대 산맥을 품게 됐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주세페자노티의 국내 판권 인수와 함께 이달부터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갤러리아백화점 명품관, 현대백화점 본점에 총 3개의 매장을 운영한다. 2020 S/S 컬렉션과 함께 유행에 한발 앞선 남성들을 위한 남성 컬렉션도 함께 출시한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주세페자노티 관계자는 “주세페자노티는 모든 상품이 이탈리아 내 공방에서 장인의 수작업으로 생산되는 제품인 만큼 최고의 품질과 디자인으로 마니아층이 형성돼 있다”면서 “국내에서 슈즈뿐만 아니라 가죽 제품, 액세서리까지 폭넓게 사랑 받을 수 있는 브랜드로 만들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명품 슈즈의 인기에 맞춰 관련 브랜드 강화를 위해 힘써왔다. 최근 밀레니얼과 Z세대가 명품 시장의 주요 구매층으로 부상하면서 신발 매출이 크게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글로벌 컨설팅 회사 베인앤컴퍼니에 따르면 지난해 전세계 명품 시장은 4% 신장한 반면 명품 슈즈 카테고리는 7%로 높은 신장세를 보였다. 또한 한국섬유산업연합회에 따르면 국내 패션업계 전체가 침체기인 가운데 신발 시장의 규모는 10년새 70% 이상 성장, 지난해 6조5000억원대까지 커졌다.  

한편 주세페자노티는 1994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주세페 자노티가 설립한 브랜드로 예술 작품을 연상시키는 디자인과 혁신적이고 트렌디한 제품들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패션, 영화, 미술계의 유명 셀러브리티와 명사들이 즐겨 신는 브랜드로 잘 알려졌다. 우아함과 여성성을 재해석한 제품들이 대다수며 독특한 마감과 혁신적인 비율이 특징이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